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미세먼지, 폐기물 처리 등 친환경산업 진화 목표' 포스코, 현대제철, 동국제강 등 철강업종 친환경위원회 발족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19-09-25 11:04

친환경 기반 조성, 온실가스 감축위원회 운영, 산업 이미지 개선 등 목표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한국철강협회는 24일 포스코, 현대제철, 동국제강 등 제철·제강 회원사(9社) 환경담당 임원 및 학계·연구소·환경컨설팅업체 등 전문가 21명으로 구성된 ‘철강업종 친환경위원회’발족식을 가졌다.

이와 같은 행보는 국내 철강업계가 미세먼지, 폐기물 처리 등 친환경 산업으로의 도약을 위한 행보로 해석된다.

철강업종 친환경위원회는 미세먼지 저감 등 보다 친환경적인 철강산업으로 발전하기 위해 위원단 회의를 분기별로 개최하고 실무진으로 구성된 실무단 상시 운영을 통해 성과공유 및 기술자문 등을 협력한다.

또한, 각계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을 통해 실제 적용 가능한 방안들을 검토하고 연구용역을 통해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자료를 확보 및 홍보할 예정이다.

이에 한국철강협회는 ▲국내외 철강산업 친환경성 비교 ▲철강산업 이미지 개선을 위한 친환경 기반 조성 ▲철강제품 전과정 인벤토리 산정 방법 KS(국가표준) 제정 ▲온실가스 감축연구회 운영 등 9개 추진사업(안)을 도출하였으며 우선순위를 정해 순차적으로 추진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민철 한국철강협회 부회장은 “철강산업은 국가기반산업으로 조선, 자동차, 건설 등에 소재를 공급함으로써 산업의 쌀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왔고 국민건강을 위협하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어려운 경영여건 속에서도 1조 7000억 원이 넘는 대규모 환경설비투자 계획을 수립하여 추진할 것”이라며 “친환경위원회를 통해 철강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기틀 마련이 가능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국내 철강업계의 철강 업종 친환경위원회 발족회의 모습/사진=한국철강협회

이미지 확대보기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