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한은행, 의심거래보고 업무 본점 집중화…자금세탁방지 인원 늘려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9-24 13:30

STR 업무체계 업그레이드

△ 신한금융그룹·신한은행 본점 / 사진= 신한금융지주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신한은행은 컴플라이언스(내부통제) 이슈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자금세탁방지(AML) 관련 중요 업무 중 하나인 의심거래보고(STR) 업무체계를 24일 개선했다.

의심거래보고는 고객의 금융거래 내용 중 고액 현금거래, 사기계좌 개설 시도 등 비정상적인 거래로 의심되는 세부 내용을 확인해 보고하는 업무이다.

신한은행은 해당 업무를 전담하는 전문팀을 구성해 그동안 각 영업점의 준법감시책임자가 수행해왔던 업무를 본점 부서로 집중시켰다. 의심거래 판단, 관련 보고서 작성 등 업무처리를 신속화하고 전문성을 높였다.

이번 업무체계 개선을 위해 신한은행은 자금세탁방지 업무 담당 인원을 기존 37명에서 60명으로 확대했다.

또 자금세탁방지 업무에 대한 임직원들의 이해도를 높이고 업무처리 수준을 향상시키기 위해 지난 8월 전체 직원을 대상으로 자금세탁방지 관련 제도, 국내외 제재 사례, 특정 금융거래 정보법 개정 등에 대해 사이버 교육도 시행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업무체계 개선을 통해 글로벌 은행 수준으로 의심거래에 대한 즉각적인 관리와 대응이 가능해졌다”며 “앞으로도 본점의 자금세탁방지 컨트롤 타워 기능을 강화하는 동시에 전사적인 컴플라이언스 문화 구축에도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