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라이브저축은행 본점, 강남구 논현동 이전 오픈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19-09-16 18:19

라이브저축은행 박영도 대표(앞줄 좌측 6번째)와 직원들이 16일 강남구 논현동 라이브플렉스타워로 이전한 신사옥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 사진= 라이브저축은행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라이브저축은행이 16일 본점을 서울 관악구 봉천동에서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라이브플렉스타워로 이전했다고 밝혔다.

새로 이전한 본점 2층에는 고객이 대기하고 쉴 수 있는 휴게 공간을 마련했다. 이 건물 10층에는 임원실과 경영지원본부, 종합금융본부, 리스크관리본부 등이 들어갔다.

새 본점 건물은 라이브저축은행 모기업인 라이브플렉스의 사옥이다. 관계사인 경남제약과 바이오제네틱스 등도 함께 입주해 있다.

라이브저축은행 관계자는 “지리적 인지도가 높은 서울세관 사거리 대로변에 위치해 고객 접근성이 우수해 고객들께 보다 나은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본점 이전과 함께 다양한 예금 및 대출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했다.

박영도 라이브저축은행 대표이사는 “지난달 22일 사명을 삼보상호저축은행에서 라이브저축은행으로 변경해 새 시작의 신호를 알렸고 이번 본점 이전은 본격적인 고객친화적 경영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고객중심 가치경영’을 통해 고객과 더불어 성장하는 서민종합금융 대표 저축은행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