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새마을금고중앙회, 미얀마 농축산관개부 TF팀 초청연수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19-08-21 19:13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사진 왼쪽에서 여섯 번째)이 ‘미얀마 새마을금고 초청연수’에 참가한 미얀마 농축산관개부 새마을금고 TF팀 등 연수생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 새마을금고중앙회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새마을금고중앙회와 행정안전부는 지난 12일부터 21일까지 10일간 충북 천안 MG인재개발원 및 제주연수원에서 미얀마 새마을금고 전국 확산을 위한 초청연수를 진행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연수에는 미얀마 농축산관개부 새마을금고 TF(태스크포스)팀과 미얀마 새마을금고 이사장 등 총 8명이 참가해 새마을금고의 성장과정, 저축·대출 등 금고운영 노하우 전수 및 삼성전자새마을금고등 우수 금고 견학 등의 프로그램을 이수했다.

새마을금고중앙회와 행정안전부는 지난 2016년부터 개발도상국에 새마을금고 금융포용 모델 전파를 위한 국제개발협력사업을 전개해 오고 있다. 그 결과 2017년에 미얀마 최초의 새마을금고가 설립됐으며,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의 무상원조사업 간 연계 및 부처 간 협업을 통해 현지연수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현재 24개의 미얀마 새마을금고가 설립됐다.

미얀마 새마을금고 설립 및 운영과 관련되는 업무를 전담할 새마을금고 TF팀 공무원들은 귀국 후 미얀마 새마을금고 성공 모델의 전국 확산을 준비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새마을금고 모델은 미얀마 농촌지역의 금융 접근기회 증대, 고리채 타파 및 복지증진 등을 도모하고 미얀마 서민들의 빈곤감소와 삶의 질 개선이라는 금융포용성 증진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은 “새마을금고 미얀마 성공모델이 미얀마 전국에 확대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초청연수와 현지교육을 지원할 것”이라며 “지속적으로 현지 컨설팅 등을 실시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새마을금고 모델의 개발도상국 적용사례를 바탕으로 우간다, 라오스 등 다른 개발도상국가에도 꾸준히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