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삼성중공업, 기자재 업체와 손잡고 스마트십 시스템 ‘SVESSEL’ 기술 고도화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19-08-16 17:15

▲ 부산 ‘MAN-ES Korea’에서 비야네 폴다게르 MAN-ES 사장(왼쪽)과 심용래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연구소장(오른쪽)이 기술개발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 /사진=삼성중공업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삼성중공업이 독자 개발한 스마트십 시스템 ‘SVESSEL(에스베슬)’에 글로벌 기자재 업체의 참여가 확대되면서 스마트십 기술 고도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글로벌 엔진 기술사인 독일 ‘MAN-ES’사와 스마트십 선박용 엔진 기술개발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기술개발 협약은 삼성중공업의 클라우드 기반 스마트십 시스템인 ‘SVESSEL’에 ‘MAN-ES’사의 엔진진단 및 첨단제어 기술을 탑재하여 선박의 메인 엔진 운영서비스를 강화하는 것이 핵심이다.

선사는 업그레이드된 ‘SVESSEL’을 통해 정확한 데이터를 육상 관제소와 해상 선내에서 실시간으로 제공받아 효율적인 운항과 정비를 함으로써 운영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앞서 삼성중공업은 ‘MAN-ES’사와 함께 세계 선박용 가스-디젤 엔진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스위스 ‘WIN GD’사와도 올해 1월부터 LNG 연료추진 선박에 적용할 원격 엔진 진단 서비스 기술 개발에 나서고 있다.

또한 삼성중공업은 이달 초 한국의 ‘하이에어코리아’사와 육상 관제소에서 선박 내 냉난방, 습도, 송풍 시스템의 원격 제어가 가능한 기술 개발을 완료하는 등 주요 기자재 업체들과 스마트십 솔루션 기술개발 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이 개발한 스마트십 시스템 ‘SVESSEL’을 플랫폼으로 기자재 업체들이 각자 최적의 솔루션을 개발해 탑재하는 방식은 조선사와 기자재 업체간 상생 협력 윈-윈(Win-Win) 모델로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심용래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연구소장은 “삼성중공업의 클라우드 기반 스마트십 시스템에 전문 기자재 업체의 기술 참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어 선주에게 더욱 유익하고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자재 업체와 상생하는 생태계를 더욱 공고히 해 혁신적인 스마트십 시스템 개발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