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이동걸 "아시아나 같은 매물 다시 안나와…마지막 기회"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7-23 19:49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이 23일 코엑스에서 개막한 '넥스트라이즈 2019, 서울(NextRise 2019, Seoul)'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 사진= 산업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본격 매각 레이스를 앞둔 아시아나항공에 대해 "마지막 기회"라며 기업들의 관심을 독려했다.

이동걸 회장은 23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혁신성장 스타트업 페어 '넥스트라이즈 2019, 서울'에서 기자들과 만나 "강남 아파트는 못사면 또 있지만, 아시아나항공은 이번에 안 사면 못 들어온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동걸 회장은 "이번 마지막 기회에 관심을 가진 기업들이 나올 것"이라고 예상하면서 "각 기업들이 알아서 판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이 선정한 주관사 실사가 마무리되고 금호산업은 오는 25일 매각 입찰공고를 낼 예정이다.

이동걸 회장은 "순조롭게 가면 연말 또는 내년초 매각이 완료될 것"이라며 "매각 절차가 투명하게 가는 지 관리하는 게 우리의 역할"이라고 설명했다.

기존에 제시한 매각 원칙을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 아시아나항공과 협의할 수 있다는 점도 열어뒀다.

이동걸 회장은 "아시아나항공을 잘 경영하고 키울 수 있는 의지, 정상화를 바라는 투자자를 물색해야 하는게 하나의 원칙이고, 시너지 차원에서 통매각을 두번째 원칙으로 했다"며 "혹시 필요하면 매각 원칙을 바꿀 수도 있겠지만 아직까지 바꿀 생각과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