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채권단, '아시아나 매각' 자구안 긍정 평가…"유동성 부족 지원"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4-15 20:02

15일 오후 긴급 채권단 회의 개최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 사진= 산업은행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아시아나항공 채권단이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제시한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포함한 자구계획에 대해 "긍정적"이라고 평가하며 수용했다.

15일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금호그룹으로부터 수정 자구계획을 받은 후 긴급 채권단 회의를 연 결과 "향후 아시아나항공의 경영정상화를 위한 지원방안을 함께 모색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날 아시아나항공 최대주주인 금호산업은 오전 이사회 의결을 거쳐 아시아나항공 지분 매각을 결정했다.

박삼구 전 금호그룹 회장과 박세창 아시아나IDT사장은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과 면담하고 채권단 제출에 앞서 아시아나항공 매각 의사를 전달했다.

수정 자구계획에는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의 지분(33.47%)를 매각하고, 제3자 배정 방식의 유상증자를 실시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자회사 별도 매각은 금지하되 단 인수자 요청시 별도 협의하기로 했다.

아울러 구주에 대한 동반매각청구권(Drag-along), 아시아나항공 상표권 확보 등에도 협조하기로 했다.

박삼구 전 회장 아내와 딸이 보유한 금호고속 지분 4.8% 담보 제공도 이전안과 동일하게 포함됐다.

금호타이어 담보 지분을 해지할 경우 박삼구 전 회장과 박세창 사장이 보유한 42.7%의 금호고속 지분도 담보로 제공한다.

박삼구 전 회장의 경영 복귀가 없을 것이라는 점도 다시 못박았다. M&A 종결까지 아시아나항공은 한창수 전 대표이사가 경영한다.

수익성 개선을 위한 기재 축소와 비수익 노선도 정리하기로 했다.

이를 바탕으로 금호그룹 측은 유동성 문제 해소를 위해 5000억원 규모의 자금지원을 채권단에 요청했다.

산업은행 측은 "채권단과 협의해 빠른 시일내 경영정상화 방안을 마련하고 매각절차 진행 중 유동성 부족, 신용등급 하락 등 시장의 우려가 발생되지 않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수정 자구계획이 산업은행에 전달된 뒤 최종구 위원장은 오픈뱅킹 세미나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한 것은 회사를 살리겠다는 결단을 내린 것"이라며 긍정적 평가를 내놨다.

최종구 위원장은 향후 매각 절차 일정과 관련 "작은 회사가 아니고 큰 회사이기 때문에 순조롭게 진행되더라도 여러 달이 걸릴 것"이라며 "시장상황에 따라 가변적일 수 있는 만큼 방향을 예측하기 어려우니 기다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