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LG G8 씽큐, 최첨단 3D센서 탑재해 카메라 강화

김희연 기자

hyk8@

기사입력 : 2019-02-07 10:50

자연스러운 아웃포커스로 생동감 있는 셀카 가능

△LG전자가 G8 씽큐에 탑재하는 ToF 센서의 구조 개념도/사진=LG전자

[한국금융신문 김희연 기자]
LG전자가 차기 전략 스마트폰 'G8 씽큐'에 3D센서를 적용해 카메라 기능을 강화한다.

LG전자는 이달 공개되는 스마트폰 신제품 LG G8 씽큐에 비행시간 거리측정(ToF, Time of Flight) 방식 최첨단 3D센서를 탑재한다고 7일 밝혔다.

신제품에 탑재하는 ToF 센서는 독일 반도체솔루션업체 ‘인피니언 테크놀로지스’가 공급한다. 인피니언 테크놀로지스는 자동차, 전력관리, 디지털보안 등 다양한 분야에서 반도체 및 센서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ToF는 피사체를 향해 보낸 광원이 반사돼 돌아오는 시간을 측정해 거리를 계산하는 기술이다. 카메라와 결합하면 사물을 입체적으로 표현할 수 있다.

특히 사물을 3D로 인식하는 과정이 단순하고 외부 빛 간섭을 받지 않아 야외에서도 인식률이 뛰어나 AR(증강현실), VR(가상현실)을 구현하는 데 유리하다. 안면인식 등 다양한 생체인증에 활용될 수 있을 만큼 반응속도가 빠르다.

LG전자는 사물을 3D로 정밀하게 표현하는 ToF 센서를 G8 씽큐 전면에 탑재해 사용성을 높였다. 예컨대 고객이 LG G8 씽큐로 셀카를 찍을 경우 더욱 자연스러운 아웃포커스 효과를 낼 수 있다. 사진을 찍는 순간 ToF 센서가 피사체와의 거리를 계산하고 가까이 있는 인물과 멀리 떨어진 배경을 명확하게 구분해내기 때문이다.

LG전자는 향후 ToF 센서의 장점을 활용해 신기능을 계속 개발할 계획이다.

마창민 LG전자 MC상품전략그룹장 전무는 “LG G8 씽큐는 뛰어난 카메라 기능을 갖춘 프리미엄 폰을 원하는 고객들에게 훌륭한 선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는 오는 25일부터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MWC 2019에서 G8 씽큐를 최초 공개한다.

김희연 기자 hyk8@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