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2019 은행장 전략-KEB하나] 함영주 "디지털전환 통해 데이터 기반 정보회사로"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8-12-18 12:04

하이뱅킹 누적데이터 분석 개인화서비스로

함영주 KEB하나은행장 / 사진= KEB하나은행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사진)은 "전행적 디지털 전환을 추진해서 손님중심의 데이터 기반 정보회사로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18일 한국금융신문이 4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우리·KEB하나) 은행장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디지털·글로벌·영업점 전략 설문조사에서 함영주 행장은 이같이 전했다.

KEB하나은행은 올해 그룹 통합 멤버십인 '하나멤버스'가 1400만명을 돌파하고, 대화형 뱅킹서비스인 '하이(HAI) 뱅킹'도 업그레이드가 이뤄졌다.

하나멤버스는 하나멤버스론, 도전365적금, 환전지갑 등 영업 채널로 기여하고 있으며, 하나머니를 활용한 간편결제 서비스 등이 강화될 예정이다.

하이뱅킹도 내년 중 현재까지 누적된 데이터를 분석해 개인화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함영주 행장은 "인공지능(AI), 생체인증 등의 신기술을 시범 도입해 고객 반응과 기술 자체 성장 가능성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 LG전자에 탑재된 하이뱅킹도 규제 변화에 대비해 기능 확대를 준비하고 있다.

또 다른 해외사업으로 블록체인 기반 GLN(글로벌 로열티 네트워크)가 내년 5개국에서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함영주 행장은 "디지털 기술의 선도역량을 강화하고 디지털 손님접점인 UI/UX(사용자 환경/경험)를 지속적으로 개선할 것"이라며 "오픈 API(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를 활용해 외부 사업자와의 제휴채널 확대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글로벌 사업의 경우 아시아, 유럽, 미주 거점 지역 중심으로 현지 사업 역량을 강화하고, 동남아 등 해외 성장지역 네트워크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시장 불확실성 확대에 대비해 원화 및 외화 유동성관리와 모니터링도 더욱 강화키로 했다. 외국인근로자·수출입·송금/환전 제휴 등 외국환 특화시장에 집중해 시장 지배력도 높일 방침이다.

함영주 행장은 "은행과 금투 협업을 넘어선 원 IB(투자은행) 사업 확대, 구조화 상품과 유언신탁 등 신탁 부문 선도상품 출시, 중국 본토 채권시장과 대체투자 펀드같은 신시장·신상품 개척 등 수익사업을 지속적으로 다양화하겠다"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