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데이터 기반 정보회사로"…IT 인력 증원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8-10-30 22:24

"3500명까지 늘릴 것…IT-현업 구분없게"
데이터전략부 신설 등 조직 개편 뒷받침

하나금융그룹은 30일 오후 인천 청라 하나금융그룹 통합 데이터센터에서 그룹의 전 관계사 대표이사 및 임원들이 모인 가운데 '디지털 비전 선포식'을 개최했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사진 왼쪽에서 일곱번째)과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사진 왼쪽에서 여섯번째),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사장(사진 왼쪽에서 여덟번째), 정수진 하나카드 사장(사진 왼쪽에서 다섯번째), 윤규선 하나캐피탈 사장(사진 왼쪽에서 아홉번째) 등 참석한 하나금융그룹 관계사 CEO들이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 하나금융지주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30일 "미래의 하나금융그룹은 휴머니티를 기반으로 데이터를 활용해 손님에게 최고의 경험을 선사하는 데이터 기반 정보회사가 돼야 한다"고 선언했다.

김정태 회장은 이날 인천 청라 하나금융그룹 통합 데이터센터에서 그룹 관계사 대표와 임원들이 모인 가운데 '디지털 비전 선포식'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올해가 디지털 전환의 원년임을 공표한 김정태 회장은 데이터 기반 정보회사를 위한 전략으로 전통적 금융을 넘어 생활 속 불편을 해소해 주는 생활금융플랫폼(Life Platform) 역할을 강화키로 했다.

또 글로벌 네트워크에서의 디지털을 강화하고, 새로운 수익원 창출과 채널 전환을 통해 디지털 채널 비중을 전체의 40%까지 확대한다는 전략을 제시했다.

김정태 회장은 "데이터 기반 정보회사로 전환하기 위해 공간과 사람, 일하는 방식을 바꿔야 한다”며 “디지털 비전 달성의 초석이 될 청라 드림타운을 중심으로 모든 직원이 디지털 인재가 되어 스타트업 기업과 같이 도전하고 민첩하게 움직일 것”을 주문했다.

이를 위해 하나금융은 정보기술(IT) 직원과 현업 직원 구분 없는 조직으로 탈바꿈을 시도한다. 김정태 회장은 이날 관계사 전산이 한곳에 모인 청라 통합데이터센터에서 기자들에게 "올해부터 직원들에게 코딩을 가르치겠다"며 "앞으로는 IT 직원과 현업직원이 한 팀에서 함께 일하고 누구나 IT 개발을 할 수 있도록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금융회사에서 IT회사로의 디지털 비전을 제시한 김정태 회장은 "현재 1800명 정도인 그룹 IT 인력을 향후 3500명까지 늘릴 계획"이라며 IT 인력 확대 계획도 밝혔다.

하나금융의 청라 통합데이터 센터는 비용절감뿐 아니라 그룹 내 IT 인력 교류, 효율적인 데이터 관리·활용으로 시너지를 노리고 있다. 글로벌 도약 관문 역할도 조준하고 있다.

통합 데이터 센터를 포함해 하나금융그룹은 오는 2023년까지 청라로 본사 이전 등을 마무리하고 '하나드림타운'을 조성할 예정이다.

하나금융은 디지털 비전 선포에 맞춰 30일 조직개편도 단행했다.

디지털 전환 추진과 프로세스 혁신 동력을 강화하기 위해 KEB하나은행은 그룹·단·본부 내 특임조직(Digital Lab)을 신설했다.

또 데이터 기반 정보회사라는 디지털 비전을 체계적으로 실행하기 위해 데이터전략부를 새로 만들었다.

기존 업무프로세스 혁신부는 본부로, WM(자산관리) 부문은 사업단에서 웰리빙그룹으로 각각 격상했다.

지난해 12월 하나금융티아이 산하에 설립한 ‘디티랩(DT Lab)’은 '하나금융융합기술원'으로 확대 개편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