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2018 국감] 유의동 의원 "예보 파산 저축은행 공적자금 회수율 41.5%"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8-10-22 08:51

미회수금액 부산·토마토·제일저축 순으로 많아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예금보험공사 파산 저축은행 공적자금 회수율인 41.5%라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유의동 바른미래당 의원이 예금보험공사로부터 제출받은 '파산재단별 자금지원 및 회수현황'에 따르면, 예금보험공사가 2011년 이후 파산한 저축은행들에 투입한 공적자금 27조290억원 중 올해 상반기까지 회수한 자금은 11조2165억 원으로 투입된 공적자금 대비 회수된 자금이 불과 41.5%수준이었다.

미회수 금액별로 보면, 부산저축은행이 2조7049억 원으로 미회수금액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으며, 토마토저축은행이 2조2614억원, 제일저축은행이 1조8634억원, 부산2저축은행이 1조6541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파산한 저축은행별 회수율을 보면, 부산2저축은행이 10.8%로 30개 파산 저축은행 중 공적자금 회수가 가장 더뎠으며, 보해저축은행이 11.1%, 한주저축은행이 13.4%, 부산저축은행이 14.3%, 에이스저축은행이 17.1%순이었다.

유의동 의원은 "지난 6년여 동안 예금보험공사는 다양한 방법으로 자금회수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자금회수율은 여전히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라며 “저축은행들로부터 인수한 자산 중 규모 큰 자산 매각에 보다 집중하는 등 회수율 제고방안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