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금감원, 직원 근무 평가 이원화 시행

김의석 기자

eskim@

기사입력 : 2011-06-07 00:08

혁신 인사 뒷받침 근무평가제도 개선

금융감독원은 강도 높은 쇄신인사를 실시한 데 이어 일하는 조직문화 조성을 위해 직원근무평가 제도를 개선했다. 올해 단행한 쇄신인사 성공을 위해 타권역 출신 직원을 근무평가시 우대하기로 했다. 부서장에 의한 평가시 타권역 출신과 동일권역 직원을 분리하고, 팀장평가시 타권역 출신은 최소한 평균 점수 이상을 받도록하는 것이다. 또 인기투표식으로 흐르는 행태가 나타나는 다면평가 비중을 축소키로했다.

지난 3일 금감원이 내놓은 근무평가제도 개선안은 부서장에 의한 팀원 평가시 타권역 출신 직원을 동일권역 직원과 별도로 분리하고, 팀장에 의한 팀원 평가에서는 타권역 출신 직원이 최소한 평균 점수 이상을 받도록 하한선을 설정 운용하는 것으로 요약된다. 타권역으로 배치된 직원에게 근무평가상 상대적으로 불이익이 발생하지 않겠다는 목적이다.

또 그동안 시행해온 리더십 평가, 동료 평가 등 다면평가 반영 비율을 축소하기로했다. 리더십 평가는 15%에서 10%로 낮추고, 동료평가는 인사 참고자료로만 활용한다는 것. 이에 직원근무평가에 반영하는 비율을 축소 조정하되, 다면평가결과를 역량개발, 교육훈련 및 이동배치에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번 근무평가제도 개선에 따라 지난번에 실시한 권역간 대규모 교차인사가 순조롭게 정착되고 아울러 열심히 일하는 직원이 좋은 평가를 받는 분위기를 형성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금감원은 최근 내부인사에서 부서장 85.5%, 팀장 70.6%를 각각 교체했다.



김의석 기자 eski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