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KT, 티맥스 그룹과 공공·금융·기업 클라우드 시장 공략 위해 ‘맞손’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19-11-22 15:42

KT 클라우드에 티맥스 솔루션 결합한 SaaS 형 서비스 출시

△ 이강수 KT 인프라서비스단 단장(왼쪽)과 한상욱 티맥스오에스 대표(오른쪽). /사진=KT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KT가 국내 클라우드 시장에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공공·금융·엔터프라이즈 특화 솔루션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소프트웨어 전문 기업과 협력에 나섰다.

KT는 22일 티맥스소프트·티맥스데이터·티맥스오에스 등 티맥스 그룹 3사와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KT는 연내 클라우드 인프라와 티맥스 3사 솔루션을 결합한 서비스형 클라우드(SaaS)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어 DBMS ‘티베로’와 서버용 운영체제 ‘프로리눅스’, WEB/WAS ‘제우스’·’웹투비’ 등 각5종을 우선 출시하고 향후 공동 마케팅을 진행하며 서비스도 추가 선보일 예정이다.

티맥스는 국내를 대표하는 소프트웨어 전문 기업으로 티맥스소프트의 ‘제우스’는 국내 웹애플리케이션서버 시장에서 4000여 고객사를 확보하며 독보적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티맥스데이터의 ‘티베로’는 국내외 주요 공공기관과 기업에 도입돼 국내 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DBMS)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 티맥스오에스의 ‘프로리눅스’ 역시 최근 다양한 레퍼런스를 쌓으며 빠른 성장을 하고 있다.

KT는 국내 최대 규모의 멀티존을 보유하고 있는 클라우드 사업자로 2015년 국내 최초 공공기관을 위한 클라우드 서비스인 G-Cloud를 구축했다. 이어 금융사를 위한 VPC, FSDC 등 다양한 금융 클라우드 상품도 선보였다.

또한 지난 8월 금융 클라우드 이용 가이드라인을 충족한 금융 전용 클라우드 서비스를 출시하는 등 금융 부문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상품도 강화하고 있다.

이강수 KT 인프라서비스단 단장은 “공공·금융·기업 등 특화 클라우드에 운영 노하우를 갖고 있는 KT와 티맥스의 협력으로 최적화된 맞춤형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다”며, “지속적으로 클라우드 시장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상욱 티맥스오에스 대표는 “티맥스의 주요 제품과 국내 대표 클라우드 인프라인 KT 클라우드를 결합한 서비스형 상품을 고객에게 선보이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이어 “KT와 지속 협력을 통해 퍼블릭 클라우드에서도 글로벌 기업과 비교해 차별화되고 효율적인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