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방준혁 넷마블 의장, 웅진코웨이 인수 참여…사업 다각화 본격 나서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19-10-11 09:17

△ 방준혁 넷마블 의장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넷마블 방준혁 의장이 웅진코웨이 인수에 참여하면서 신사업 진출을 통해 사업 다각화에 나섰다.

넷마블이 웅진코웨이 본입찰 경쟁에 전격 참여한 사실이 알려진 것은 10일이다. 웅진코웨이 인수전에는 외국계 사모펀드(PEF) 베인캐피털과 넷마블을 포함한 다수의 기업이 참여했다.

당초 유력 후보였던 글로벌 PEF 운용사 칼라일과 가전업체 하이얼은 불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넷마블은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다양한 투자를 진행해 오면서 실물 구독경제 1위 기업인 웅진코웨이 인수 본입찰에 참여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웅진코웨이는 국내 1위 렌털사업자로 정수기와 비데, 공기청정기 등 높은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구독경제는 일정액을 내면 사용자가 원하는 상품이나 서비스를 공급자가 주기적으로 제공하는 유통 서비스를 의미한다.

넷마블은 웅진코웨이 인수를 통해 인공지능 등 IT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홈 구독경제 비즈니스로 발전시킨다는 방침이다.

업계는 넷마블이 현재 3조원 가량의 현금성 자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하면서 웅진그룹이 제시한 약 2조원 가량의 웅진씽크빅의 웅진코웨이 지분 25.08% 인수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방준혁 의장은 최근 신사업 진출을 지속해서 시도해오면서 넷마블은 지난 4월 방탄소년단 소속사인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지분 25.71%를 2014억원에 인수한 바 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