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한은행, 태풍 타파·제일평화시장 화재 피해고객 대상 금융지원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9-23 14:42

△ 신한금융그룹·신한은행 본점 / 사진= 신한금융지주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신한은행은 제17호 태풍 ‘타파’와 지난 22일 발생한 동대문 제일평화시장 화재로 인해 피해를 입은 고객들을 대상으로 긴급 금융지원을 실시한다.

신한은행은 제17호 태풍 ‘타파’와 동대문 제일평화시장 화재를 입은 고객 대상으로 총 2000억원 규모 금융지원에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태풍 또는 화재 피해 사실이 확인된 중소기업 고객 대상으로 업체당 3억원, 개인 고객 대상 3000만원 이내로 신규 대출을 지원한다.

또한 신한은행은 해당 고객들의 기존 대출에 대해 분할상환 기일이 도래하는 경우 상환 일정을 유예하고 신규 및 연기 여신에 대해서 최고 1%까지 금리도 감면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태풍 및 화재 피해로 갑자기 어려움에 처한 고객들을 위해 금융지원을 결정했다”며 “고객들의 피해 복구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