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대구은행, 수성동 본점에 18개언어 글판 선보여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8-19 17:40

DGB대구은행, 수성동 본점에 18개국어 글판 / 사진= DGB대구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DGB대구은행이 수성동 본점에 글로벌 혁신 의지를 담은 2019년 글판을 선보였다.

DGB대구은행은 본점 서편 3층에 가로 23m·세로 4.2m크기의 대형 글판을 통해 17개국 18개의 다채로운 언어로 ‘안녕하세요·반갑습니다’를 표현했다고 19일 밝혔다.

‘헬로우(Hello)’부터 씬짜오(베트남), 즈드랏스부부이졔(러시아), 아빠 까바르(인도네시아), 새응배노(몽골) 등이다.

디지털 혁신과 글로벌 시장 혁신에 박차를 가하는 DGB의 새로운 목표를 담아 표현한 것이다. DGB대구은행 관계자는 “2011년 3개 계열사로 출범해 2019년 8개 계열사의 종합금융그룹으로 성장한 DGB금융그룹이 세계로 나아가는 시점, 전 세계에 반가운 도전장을 내민다는 의미를 담음과 동시에 DGB의 고객들에게 새롭게 태어나겠다는 다짐을 담은 글판이다”라고 의미를 설명했다.

DGB대구은행 외벽 글판은 지난 2011년 첫 선을 보인 이후, 의미 있는 글귀와 이와 어우러지는 유명 작가의 그림을 한데 담은 작품으로 지역민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2016년부터 약 2년간 이어진 수성동 본점 리모델링으로 잠시 휴지기를 가진 후 정비를 거쳐 올해 하반기 보다 확대된 대형 글판으로 새롭게 선보였다.

글판은 주기적으로 교체될 예정이다. DGB대구은행 측은 "기존과 같이 지역민과 고객에게 한 마디 말로 따듯한 위로와 힘을 줄 수 있는 문구, 그림을 다채롭게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