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최정우 포스코, ‘세계해양 기술콘퍼런스’서 에너지 강재 시장 공략

박주석 기자

jspark@

기사입력 : 2019-05-07 11:07

최정우 포스코 회장 (사진=포스코)

[한국금융신문 박주석 기자]


포스코가 세계 최대 해양기술 박람회인 '세계해양기술콘퍼런스(OTC; Offshore Technology Conference, 이하 OTC)'에 참가해 글로벌 에너지 강재 시장 공략을 이어간다.

포스코는 지난 6일부터 9일까지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열리는 OTC에 12년 연속 참가한다고 7일 알렸다.

OTC는 매년 전세계 2000여 개 기업이 참여하고 6만명 이상이 방문한다. 업계 최신 동향을 파악하고 신규 고객을 발굴할 수 있는 기회의 장으로 알려져 있다.

▲포스코가 5월 6일부터 9일까지 미국 휴스턴에서 열린 OTC에 참가해 WTP 제품을 널리 알렸다. 사진은 OTC 행사장 메인홀에 있는 포스코 부스 전경. (사진=포스코)



포스코는 해양기자재 고객사와 함께 OTC메인홀에 전시부스를 마련한다. 8일에는 OTC 참가 이래 처음으로 고객 초청 세미나를 개최한다. 세미나에서는 ‘Premium Steel and Solution for Energy Industry’라는 주제로 포스코의 월드탑프리미엄(WTP)제품과 기술력에 대해 소개하고 의견을 나눈다.

포스코는 극저온용 고망간강, 풍력타워용강, 해양구조용 극후물강 등 고부가가치 후판제품이 많은 고객의 관심을 끌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극저온용 고망간강은 지난 12월 국제 해사안전위원회(IMO, International Maritime Organization)에서 국제기술표준 승인을 받은데다 세계적으로 친환경 에너지원인 LNG 사용이 늘어나고 있어 LNG 운송선 및 추진선 분야에서 수요 증가가 예상된다. 풍력타워용강은 세계 최대 해상풍력단지인 Horn Sea에 적용되어 우수한 내구성과 내부식성을 인정받았다.

포스코는 또한 세계 최대 두께의 해양구조용 극후물강 생산기술인 PosMC(POSCO Mega Caster) 도 선보인다. 포스코가 자체 개발한 PosMC는 최대 700mm 두께의 슬라브를 생산할 수 있어 이를 이용하여 최고 233㎜ 두께의 후판제품을 공급할 수 있다.

여기에 태광, 창원벤딩 등 고객사는 포스코 후판제품을 적용한 대구경 후육 용접강관 및 강관 이음부품인 피팅(Fitting) 등을 함께 소개한다.

박주석 기자 jspark@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