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충격', 방향 잃은 한반도 비핵화·평화 시계 (종합)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19-02-28 17:38

청와대, 별다른 입장 내놓지 않았지만 당혹스러운 분위기

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MBC캡쳐.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한반도 비핵화와 종전선언으로 가는 중요한 길목이었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이라는 뜻밖의 형태로 조기에 종료됐다.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28일 오후 정상회담이 열린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호텔에서 합의문에 서명하지 않은 채 각각 숙소로 복귀했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을 통해 “2차 북미회담 결렬 핵심은 '전면적인 제재 완화' 요구였다”며, 협상 결렬의 이유를 밝혔다. 협상이 결렬됨에 따라 이번 회담에서 북한이 원하던 ‘제제 완화’는 전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여전히 김정은 위원장과는 우호적인 분위기를 유지하고 있으며, 지난 이틀간의 회담도 충분히 생산적이었다고 생각한다”며, “추후 회담이 언제 열릴지는 모르겠으나 양측은 다시 만나 회담을 진행하는 것을 희망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앞서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현 시점에서 아무런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다"며, "양측은 미래에 만날 것을 고대하고 있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이번 회담에서 북한은 영변 핵시설 폐기 등의 비핵화 조치에 대한 상응조치로 제재완화를 요구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미국은 '더욱 과감한 비핵화조치 없이 제재완화는 없다'는 취지의 원칙적인 입장을 고수하면서 합의에 이르지 못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두 정상은 이번 회담에서 지난해 6월 1차 회담에서 합의한 ▲완전한 비핵화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등을 구체화해 합의문에 담기위한 논의를 진행했다.

오전까지만 해도 두 정상은 긍정적인 발언을 쏟아내 회담 성과에 대한 기대가 높았다. 그러나 회담이 뜻밖의 형태로 결렬됨에 따라,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의 시계는 예정보다 더 느려질 전망이다. 향후 회담 일정에 대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을 통해 “정해진 바가 없다”며 말을 아꼈다.

청와대는 북미 정상회담이 아무런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는 소식이 들려오자 침통함을 감추지 못하면서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직까지 청와대는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는 않았으며,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회견에서 “회담을 마치는 대로 문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겠다”고 발언한 것으로 미루어볼 때 이후에 자세한 입장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이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이클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28일 오후 기자회견 중 북한 관련 내용 전문.

<트럼프 대통령: 북한에 대해서 말씀을 드리자면, 김정은 위원장과 매우 생산적인 시간을 같이 보냈다. 나와 폼페이오 장관 모두 그렇게 생각을 한다. 그러나 현재 합의문에 서명을 하는 것은 좋은 생각은 아니라고 생각했다.

김정은 위원장과 많은 시간을 보냈다. 그는 매우 훌륭한 지도자이고, 우리의 관계가 매우 돈독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 시점에 옵션이 여러 개 있었지만, 하지 않기로 했다. 앞으로 어떻게 될 지는 살펴보도록 하겠다. 매우 흥미로운 이틀이었고, 생산적인 회담 일정이었다. 하지만 우리는 지금 걷기보다는 뛰어야 할 시점이다.

마이클 폼페이오: 우리 협상팀은 매우 노력했으며, 앞으로도 미국과 북한의 협상팀은 앞으로 있을 큰 진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다. 이번에도 실제로 많은 진전을 이뤘다. 김정은 위원장은 많은 희망을 가지고 있었고, 우리 또한 더 많은 것을 요구했지만 아직은 김 위원장이 준비가 안 돼있었다. 하지만 여전히 낙관적이라고 보며, 앞으로도 계속 만나 협상했으면 좋겠다.

이것은 굉장히 복잡한 문제고 시간도 오래 걸릴 것 알고 있다. 미국 협상팀의 한계와 도전과제를 잘 알았으며, 이 문제의 진전을 통해 궁극적으로 세계가 원하는 북 비핵화로 전 세계 리스크를 줄일 것이다. 오늘 더 많은 진전을 이뤘다면 좋았겠지만, 이미 이룬 진전도 긍정적이다.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모두 진전을 이뤘다 생각했지만 다만 합의를 못 이뤘다. 그러한 합의가 몇 주 내 이뤄지길 기대한다.ㅂ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