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라이언·어피치가 대신 짖어준다”…카카오톡 맞춤 알림음 대거 추가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19-02-11 14:51 최종수정 : 2019-02-11 15:40

5년만에 소프트웨어 업데이트…티징 영상도 공개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카카오톡에서 ‘변기 물 내리는 소리’나 ‘개 짖는 소리’ 등 다양한 상황에 어울리는 맞춤 알림음이 대거 추가된다.

카카오는 명일 12일 신규 카카오톡 알림음을 추가하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업데이트는 2014년 '카톡', '카톡왔숑' 등의 알림음이 추가된 후 5년 만에 진행되는 업데이트기에 의미가 크다.

발표에 앞서 카카오는 지난 8일 카카오TV에 두 편으로 이뤄진 '알림음 업데이트 티징 영상'을 공개했다.

△카카오가 8일 카카오TV에 공개한 알림음 업데이트 티징 영상 중 동기편/사진=오승혁 기자(카카오TV 캡쳐)

이미지 확대보기

△카카오가 8일 카카오TV에 공개한 알림음 업데이트 티징 영상 중 동기편의 업데이트 홍보 화면/사진=오승혁 기자(카카오TV 캡쳐)

이미지 확대보기


△카카오가 8일 카카오TV에 공개한 알림음 업데이트 티징 영상 중 직장 상사편/사진=오승혁 기자(카카오TV 캡쳐)

이미지 확대보기


△카카오가 8일 카카오TV에 공개한 알림음 업데이트 티징 영상 중 직장 상사편의 업데이트 홍보 화면/사진=오승혁 기자(카카오TV 캡쳐)

이미지 확대보기

각각 11초로 구성된 영상 두 편의 내용은 위와 같이 카카오톡 대화가 화면에 뜨는 것으로 전개된다. 화장실을 배경으로 한 영상에서는 “진짜 선배만 아니였어도...아오”하는 메시지 뒤로 변기 물 내리는 소리가 들린 뒤 손 씻는 장면에서 “2월 12일 카톡 알림음이 새로워집니다”라는 자막이 뜨는 것으로 끝을 맺는다.

또한, 다른 영상에서는 휴가지처럼 보이는 한옥 풍경 위로 직장 상사 이부장의 “김대리. 어제 보고서 파일 줬나? 아 메일에 있구먼”하는 메시지가 뜨고 그 뒤로 개 짖는 소리가 들린다. 그 뒤 평화로운 풍경 속 커피 옆에 핸드폰이 놓인 장면에서 ‘2월 12일 카톡 알림음이 새로워집니다’라는 자막이 뜨는 것으로 두 개의 영상은 같은 마무리를 보인다.

이를 통해 개 짖는 소리, 변기 물 내리는 소리 등 상황에 맞춰 사용할 수 있는 알림음들이 추가될 것임을 예측할 수 있다. 다만, 추가되는 알림음의 정확한 숫자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현재 카카오는 카톡, 카톡왔숑 등 보이스(10개)·휘파람·실로폰 등 멜로디(8개)·비트박스, 버즈(Buzz)와 같은 시스템 알림음(32개) 등 50개의 알림음을 지원하고 있다.

일부는 티징 영상을 두고 단체채팅방 내 개인별 알림음 설정과 알림음 구매 기능 등의 추가가 함께 이뤄질 것이라는 예측을 하기도 했지만, 이번 업데이트에서는 기능상 업데이트는 이뤄지지 않을 전망이다.

카카오 관계자가 “5년 만에 업데이트되는 알림음을 티징 영상에 나오는 것처럼 상황에 맞춰 재미있게 사용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고 말하면서 “기능상 업데이트는 이뤄지지 않을 예정”이라고 덧붙였기 때문이다.

2010년 출시되어 현재 월 유저가 4350만 명에 달하는 메신저로 성장하는 카카오톡의 흥미로운 진화가 메신저 사용에 재미를 더해줄 것으로 보인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