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년사] 황창규 KT 회장 "5G 속도로 압도적 1등, 글로벌 1등에 도전하자”

김희연 기자

hyk8@

기사입력 : 2019-01-02 10:37

△황창규 KT 회장/사진=KT

[한국금융신문 김희연 기자]
"5G 시대, 속도가 중요한 만큼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고 과감히 빠른 시행을 통해 시장을 선점해 나가자"

황창규 KT그룹 회장이 2019년 신년사를 통해 임직원들에게 2019년에는 5G 기반 플랫폼기업으로 완전한 변화를 이루고,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의 주역이 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황창규 회장은 2일 오전 이메일을 통해 KT그룹 임직원에게 신년사를 발송했다. 신년사에는 KT 및 그룹사 임직원들이 어려운 환경 속에서 거둔 성과를 격려하고, 2019년 1등 5G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는 의지를 담았다.

황창규 회장은 “작년 KT는 평창에서 세계 최초로 5G를 선보이고 소비자들의 5G 인식도(TOM)에서 1위를 차지했다”며 “또 국내 AI 기기 중 가장 많은 130만 가입자를 확보한 기가지니를 비롯해 무선 및 기업사업 분야에서 높은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다.

황 회장은 “2019년은 5G 기반 플랫폼기업으로 완전한 변화를 이루고, KT가 4차 산업혁명의 주역으로서 그동안의 도전이 완성되는 해가 될 것”이라며 이를 위해 ‘5G에서 압도적인 1등을 달성’, ‘글로벌 1등 플랫폼 사업자로서 본격 성장’, ‘기업문화 발전’을 노력해줄 것을 임직원들에게 요청했다.

그는 먼저 “KT가 보유한 세계 최고 수준의 5G 역량과 차별화 전략을 통해 소비자 인식뿐 아니라 시장점유율에서도 5G 1등을 달성해야 한다”며 “기업전용 5G 등을 통해 기업인프라를 5G로 전환시키고 통합 오퍼링, 에지 클라우드(Edge Cloud) 등 KT만의 강점을 살려 초기부터 시장을 주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KT는 5G 상용화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예년보다 1개월 이른 지난해 11월에 조직개선을 마무리했다.

글로벌 1등 사업자로 발전하기 위한 방향에 대해서 그는 “지난 5년간 AI, 빅데이터, 블록체인, KT-MEG(에너지), GiGA 아이즈(보안) 등 미래 플랫폼과 스카이십(Skyship) 등 재난안전 플랫폼에서 경쟁력을 확보했다”며 “5G에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블록체인을 더한 ‘지능형 네트워크’와 에너지, 보안 등 KT의 플랫폼 역량을 융합한다면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에서도 성과를 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황창규 회장은 5G 시대에 맞춘 기업문화 개선을 요청했다. 그는 “5G 시대에는 산업간 연결과 융합이 가속화되는 만큼 다른 기업 및 기관과 협업(Collaboration)을 통해 새로운 시장과 가치를 만들어야 한다”며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속도’가 중요한 만큼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고 과감히 빠른 시행을 통해 시장을 선점해 나가자”고 말했다.

한편 황창규 회장은 2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2019년 KT그룹 신년식’에 참석했다. KT 및 그룹사 임직원 200여명이 참석한 신년행사는 ‘최초에서 최고로, 5G 압승 KT!’를 주제로 진행됐다.

김희연 기자 hyk8@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