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서울시금고 1금고 신한은행·2금고 우리은행…104년 독점깼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8-05-04 00:41 최종수정 : 2018-05-04 08:37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34조 예산을 굴리는 서울시금고 입찰에서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이 낙점받았다.

서울시는 3일 시금고 지정 심의위원회를 열고 1금고 우선협상 대상 은행에 신한은행을 선정했다. 2금고는 우리은행이 뽑혔다.

지난 104년간 우리은행이 맡아온 서울시금고에 처음으로 복수금고 체제가 도입되면서 은행권 기관 영업 경쟁이 치열했다.

서울시는 한 해 예산 규모가 34조원(기금 포함)으로 전국 광역 지자체 중 최우선으로 꼽힌다.

이번 입찰에서 우리·KB국민·신한은행은 1~2금고에 모두 지원했고, KEB하나·농협은행은 2금고에 지원했다.

신한은행은 30조원 넘는 예산의 일반·특별회계를 관리하는 1금고를 따내면서 사실상 총괄 금고지기 역할을 담당하게 됐다.

위성호 신한은행장은 지난해 말 개인그룹 내 기관영업 본부를 기관그룹으로 분리해 확대 신설, 그룹장에 '영업통' 주철수 부행장보를 전면배치 하고 결의를 보여왔다.

반면 우리은행은 2금고 기금관리로 역할이 축소됐고, KB국민은행은 이번에도 서울시금고에서 고배를 마셨다.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은 이달 중 서울시와 최종 약정을 체결하고 내년 1월 1일부터 2022년 12월 31일까지 4년간 서울시금고를 관리하게 된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