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S&P "한국 은행, 금융혁신 속 시장지위 유지할 것"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12-10 19:03

출처= S&P 공식홈페이지 갈무리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글로벌 신용평가사 S&P(스탠더드앤푸어스)는 10일 국내 기존 은행들이 인터넷전문은행과 핀테크 기업 등장으로 인한 경쟁 심화 가운데 지배적인 시장 지위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S&P의 김대현 이사는 이날 발간한 'The Future Of Banking: Korean Banks Surf The Wave Of Tech Disruption(은행업의 미래 : 한국 은행들은 파괴적 기술의 조류를 탈 것)' 보고서에서 "은행산업의 디지털 혁신 속에서 기존 은행들은 경쟁력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고서는 "한국의 은행들이 높은 인터넷·스마트폰 보급률을 기반으로 다양한 인터넷 및 모바일 뱅킹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해왔다"며 "또 오랜 기간에 걸쳐 신뢰를 쌓아온 고객과의 관계는 신규업체들에게 높은 진입장벽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올해 초 인터넷전문은행 관련 규제가 완화되긴 했지만 비금융기업의 경우 인터넷전문은행 보유 지분율이 제한돼 있고 신규 인터넷전문은행 신청자는 엄격한 인가 심사를 거쳐야 한다"며 "또 금융규제 샌드박스가 도입되면서 핀테크 업체들은 새로운 혁신서비스에 대한 기존 금융규제의 면제를 요청할 수 있게 됐는데 업계 내 경쟁이 심화될 수 있지만 감독당국은 금융산업의 안정성을 우선시 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인터넷전문은행과 핀테크 기업의 등장으로 인한 경쟁 심화는 기존 은행들의 일부 사업영역에서 다소의 매출압박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국내 인터넷전문은행은 소매신용대출에 집중하는 한편 핀테크 기업들은 기존 은행들의 전통적인 주요 매출원이 아닌 소액송금 및 간편결제서비스에 집중할 것"으로 전망했다.

아울러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다른 은행의 계좌까지 관리할 수 있는 오픈뱅킹 서비스는 기존 은행들에게 기회이자 위기일 수 있다"며 "고객들의 재무정보를 활용하여 은행들은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짚었다.

이어 "하지만 오픈뱅킹으로 인해 정보의 집약도가 증가하면서 은행 서비스의 가격 투명성이 높아지고 이는 기존 고객을 지키기 위한 은행들 간 경쟁 확대로 이어질 수 있다"며 "또 은행들이 외부 업체들과 고객정보를 공유함에 따라 데이터 보안 리스크 및 관련 비용이 증가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