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CJ제일제당 'BYO 20억 생유산균'서 실리카겔 검출

구혜린 기자

hrgu@

기사입력 : 2019-09-04 09:49

CJ제일제당이 판매 중인 건강기능식품 '바이오 20억 생유산균'. /사진=식품안전나라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CJ제일제당이 판매 중인 건강기능식품 '바이오 20억 생유산균'에 방습제로 쓰이는 실리카겔이 혼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30일 식품정보 포털 식품안전나라를 통해 주식회사 '노바렉스'가 생산한 'BYO 20억 생유산균'에 실리카겔이 혼입됐다고 공지했다.

실리카겔이 발견된 제품은 지난 5월30일 생산된 1만여개 제품이다. 유통기한은 2020년 2월29일이며 제조번호는 '9024'다.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CJ제일제당 고객행복센터나 구매처에 환불·교환을 요구하면 된다.

CJ제일제당은 제품에 이물질이 혼입된 사실을 인지하고 자진 신고한 후 회수 조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유산균 대량 보관 시 습기 방지를 위해 실리카겔을 사용하는데, 실리카겔 비닐 포장이 파손되면서 혼입된 것으로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유통·부동산 많이 본 기사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