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대해상, '전기차 전용 자동차보험' 출시

이은정

webmaster@

기사입력 : 2016-10-29 15:18 최종수정 : 2016-10-30 15:36

전기차 배터리 충전 및 견인거리 확대 서비스 제공

△ 현대해상이 '전기자동차 전용 자동차보험'을 출시했다./사진제공=현대해상

[한국금융신문 이은정 기자] 현대해상이 업계 처음으로 전기자동차 전용 보험 상품을 출시했다.

현대해상(대표 이철영·박찬종)은 28일 '전기자동차 전용 자동차보험'을 판매한다고 밝혔다. 가입대상은 개인용, 업무용 자동차로 오는 12월 6일부터 책임개시 되는 계약이다.

이 보험은 전기차 구매자들이 겪는 방전, 충전소 부족 등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긴급충전 지원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

고객이 요청하면 현장에 출동해 전기차 충전소 위치 검색과 무료 견인서비스를 제공한다. 전용 콜센터 조직을 구축해 신속하게 서비스에 대응할 수 잇도록 했다. 무료견인 거리는 기존 10km에서 40km로 확대했다.

또 친환경 전기차 구매 고객의 보험료 부담 완화를 위해 보험료 3%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현대해상 관계자는 "보험료는 줄이고 서비스는 확대한 이 상품이 국내 전기차 시장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며 "앞으로 자율주행차 등 추세를 적극 반영한 보험 상품을 지속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은정 기자 lejj@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