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어린이 환자 달래고 선생님까지 LG전자-서울대학교병원 홈로봇 LG 클로이 배치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19-11-18 10:00

입원실, 수술실, 중환자실 LG 클로이 25대 배치
정서적 위안, 어린이 콘텐츠, 음악, 게임, 오디오북 서비스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LG전자가 서울대학교병원과 손잡고 인공지능 홈로봇 ‘LG 클로이’ 시범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LG전자와 서울대학교어린이병원은 입원실, 수술실, 중환자실, 외래 진료실 등에 LG 클로이 총 25대를 배치했다. 시범서비스는 11월 초부터 3개월 간 진행한다.

두 기업은 외부 활동이 자유롭지 않거나 병원이라는 생소한 공간에서 무서움을 느끼는 어린이 환자가 LG 클로이를 통해 새로운 경험을 하며 정서적 위안을 느낄 수 있도록 이번 시범서비스를 진행하게 됐다.

△LG전자 클로이를 체험하고 있는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에서 치료 중인 어린이/사진=LG전자

LG 클로이는 ▲5인치 LCD 디스플레이 ▲네이버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Clova) ▲네이버의 키즈서비스 쥬니어네이버 ▲아동용 콘텐츠업체 주식회사 아들과딸 교육 콘텐츠 등을 탑재했다.

아이들은 “헤이 클로이”라고 LG 클로이를 불러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아들과딸 북클럽이 제공하는 국내 70여 개 출판사의 900여 개 콘텐츠를 경험할 수 있다. 네이버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를 활용해 음악, 게임, 오디오북 서비스를 비롯해 네이버TV의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까지 즐길 수 있다.

LG 클로이는 아이들에게는 함께 놀아주는 친구이자 궁금한 것을 알려주고 책도 읽어주는 선생님이 된다. 아이들이 병원에서 보내는 시간에 활력을 더하게 된다.

△LG전자 홈로봇 LG 클로이에 쥬니어네이버와 아들과딸 북클럽 콘텐츠가 작동하고 있는 모습/사진=LG전자

이미지 확대보기
양사는 시범서비스 기간 동안 병원에서 활용할 수 있는 특화 기능인 ▲입원실과 간호사실 간의 영상통화 ▲외국인 환자를 위한 통역 서비스 ▲검사나 수술 과정에 대해 보호자가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동영상 설명 제공 등도 추가로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양사는 LG 클로이가 입원 중인 어린이와 보호자에게 많은 도움을 주며 병원에서 겪는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전자와 서울대학교병원은 지난 2월 로봇 분야에서 지속적인 교류와 협력을 이어가기 위해 업무협약을 맺은 바 있다.

김한석 서울대학교어린이병원장은 “서울대학교어린이병원은 낯선 병동에서 불안을 느끼는 환아들에게 무엇이 필요할지 늘 고민하고 있다”며 “LG 클로이를 통해 많은 환아들이 병동을 친근하게 느끼길 바란다”고 밝혔다.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전무는 “사람과 로봇의 공존을 통해 더 나은 삶을 만들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며 “이번 협업과 같이 새로운 시도를 지속하며 로봇 사업을 선도하면서 로봇 대중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