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박세창 금호 3세, 항공 없는 그룹 재건 나선다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19-11-14 05:00

7월 아시아나 매각 공고 시 “매각 이후 그룹 재건 진두지휘 의지 밝혀”…금호산업 핵심 부상

지난 7월 아시아나항공 매각에 주도적 역할을 하겠다고 밝힌 금호그룹 오너가 3세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 /사진=금호아시아나그룹.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아시아나항공 매각 우선 협상 대상자가 결정되면서 금호아시아나그룹 오너 3세인 박세창 아시아나IDT사장의 행보가 주목되고 있다. 박 사장이 아시아나항공 매각 초기부터 그룹 재건 의지를 내비쳤기 때문이다.

금호산업은 지난 12일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을 아시아나항공 매각 우선 협상 대상자로 선정했다. 이날 발표로 지난해 9월 아시아나IDT 수장에 취임하며 본격 경영일선에 등장한 박세창 사장은 약 1년 만에 그룹 재건이라는 과제를 안게 됐다. 핵심 계열사였던 아시아나항공을 제외한 그룹의 앞길을 모색해야 하는 상황이다.

박 사장 역시 해당 과제를 풀어내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지난 7월 아시아나항공 매각 공고 이후 그는 “아시아나항공 매각 이후 향후 나아갈 방향을 많이 고민할 것”이라며 “그룹 등 회사를 위해 할 수 있는 게 있다면 뭐든 하는게 내 몫”이라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 매각 완료 시 그룹 경영 전면에 등장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런 박 사장의 행보에 힘이 될 계열사는 건설사인 ‘금호산업’이다. 박 사장의 아버지인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도 금호산업을 그룹의 핵심 코어로 꼽은바 있다. 아시아나항공이 없는 가운데 지주사 겪인 금호고속과 핵심 계열사로 올라설 전망이다.

다행히 금호산업은 지난 2015년 워크아웃 졸업 이후 최근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금호산업은 423억원의 영업이익(연결기준)을 기록했다. 전년 311억원 대비 36.01% 늘어난 규모다. 올해 상반기도 177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49.2% 급증했다. 신규수주는 9754억원, 수주잔고는 5조6154억원을 보였다.

서재환 금호산업 사장도 달라진 위상에 맞춰 그룹과 협조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서 사장은 올해 정기 주주총회에서 “손익·채권 이슈 발생 시 즉각 조치할 수 있도록 본사 협업을 강화하겠다”며 “여러 이슈로 인해 채권 부실화를 예방하는데 중점을 둘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 매각 대금은 금호산업으로 유입되다. 금호산업 관계자는 “매각 자금은 금호산업의 부채비율 하락으로 재무구조를 개선시킬 것으로 보인다”며 “금호산업의 중장기적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신규 사업 등에도 투자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유통·부동산 많이 본 기사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