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산자부-중기부, 코엑스서 중소·중견기업 일자리 박람회 ‘2019 리딩코리아’ 개최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19-11-04 15:52

참여기업들의 초임연봉 3468만원…대기업과 중소기업 중간 수준

△ 유정열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이 축사를 남기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우수 중소·중견기업의 인재 확보를 지원하고, 구직자에게 양질의 취업 기회를 제공에 나섰다.

중기부는 4일 ‘2019 리딩코리아, 월드클래스 잡 페스티벌’을 코엑스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중소·중견기업 전용 일자리 박람회로 성장잠재력이 높고,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우수 중소·중견기업 91개사와 청년·중장년 구직자 40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에는 기술혁신 우수기업 월드클래스300, 글로벌 선도기업, 글로벌 강소기업과 일자리 우수기업 청년친화 강소기업, 일자리 으뜸기업 등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중소·중견기업이 대거 참가했다.

△ ‘2019 리딩코리아’에 참여한 기업 현황.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이미지 확대보기
다양한 구직 수요에 대응해 기계·소재, 전기·전자 등 주력산업, 바이오·의료 등 신산업 분야의 핵심 기업들이 골고루 참여했으며, 업종별 소재·부품‧장비 기업들이 다수를 이루었다.

참여기업들은 행사를 통해 74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구인-구직 매칭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AI 매칭과 원스톱자기소개서, VR 모의면접, 멘토링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참여기업들의 초임연봉은 3468만원으로 공공기관 평균인 3530만원과 유사한 수준이며,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중간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번 행사를 통해 청년뿐 아니라 최근 일자리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장년 구직자의 재취업을 지원하기 위해 40대 경력직 채용전용관도 개설됐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정부 관계자는 “이번 채용박람회에 참여한 강소·중견기업들은 자기 분야에서 세계적인 경쟁력을 가지고 우리 경제의 성장과 수출을 견인하는 핵심 주체이며 고용 측면에서도 질 높은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월드클래스300 후속사업과 중견·강소기업 전용 R&D·수출·인력 지원사업,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지원 등을 통해 강소·중견기업이 글로벌 전문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정책적 역량을 집중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성장걸림돌 제도 개선과 월드클래스300, 수출·인력 지원 등 그간의 중소·중견기업 육성 정책들이 성과를 내고 있다고 밝혔다.

2018년 기준 중견기업 수는 4594개로 2017년보다 126개 증가했고, 세계일류상품 생산 중견기업 수는 244개로 11개가 증가했다.

또한 지난 9월 기준 300인 미만 사업체 취업자가 지난해 9월보다 32만 5000명 증가했다. 올해 3분기 수출 중소기업 수는 6만 3055개사로 지난해 동기보다 1.9% 증가하는 등 중소기업도 일자리 창출과 해외진출을 통해 성장과 혁신을 이끌고 있다.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