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49초 KO패' 최홍만, 펀치 니킥에 분한 표정만…"일어날 생각 없네"

신지연

sjy@

기사입력 : 2019-06-11 08:05 최종수정 : 2019-06-11 09:37

(사진: KBSNSport)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최홍만이 반격 한 번 못한 채 49초 KO패 했다.

10일 서울 KBS 아레나홀서 <AFC12-스페셜 매치> 최홍만 대 다비드 미하일로프 경기가 진행됐다.

이날 최홍만은 2년여 만에 라운딩에 올라 관중의 기대감을 높였으나 49초 만에 거센 실망감을 남겼다.

미하일로프가 그의 안면과 다리를 향해 펀치와 니킥을 가하기 시작하자 최홍만은 비틀거리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그는 마지막 훅을 맞아 쓰러졌고 분노 이글거리는 표정만 지을 뿐 일어나지 못했다.

49초 KO패란 치욕을 당한 그. 압승을 기대했던 많은 이들은 "쓰러진 후 일어날 생각 없어보인다", "샌드백 수준이다"이라며 비난하거나 "더 몸 상하기 전에 그만해라"며 은퇴를 권유하기에 이르른 상황이다.

한편 그는 2미터가 훨씬 넘는 키와 엄청난 크기의 주먹으로 압도적인 파워를 자랑, 전성기 시절 '테크노 골리앗'이라 불려왔다.

신지연 기자 sjy@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