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한국금융투자포럼] 김우섭 피노텍 대표 “해킹 등 사고 극복도 암호화폐·ICO 성장과정의 일부”

김승한 기자

shkim@

기사입력 : 2018-09-11 14:59 최종수정 : 2018-09-11 15:16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승한 기자]
김우섭 피노텍 대표가 “거래소는 교환하는 곳이지 만들거나 사업을 하는 곳이 아니다 거래소와 암호화폐는 따로 생각해달라”

11일 김 대표는 서울 영등포구 금융투자협회 불스홀에서 열린 ‘2018 한국금융투자포럼’ 주제강연에서 이와 같이 밝혔다. 최근 일어난 암호화폐거래소 등의 사건·사고가 암호화폐의 폐단으로 비춰질 것을 염두한 말이다.

이어 최근 일고 있는 블록체인과 암호화폐공개(ICO) 열풍에 대해 김 대표는 “민주주의 혹은 자본주의, 주식시장 등 초기에 이 정도의 광풍과 문제점을 가지고 있지 않았던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며 “최근 암호화폐 ICO 과정에서 일어난 사건 사고들도 성장는 단계에서 일어날 수 있는 과정일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튤립 광풍 뒤에 네덜란드 화훼 산업이 전세계 1위 됐다. 우리가 광풍을 겪지 않으면 홍역을 겪지 않은 성인이 된 것과 마찬가지다. 광풍을 겪고 반성하면서 산업은 진화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나선형 진화를 주장한다. 우리는 언제나 다음 단계가 보이지 않는 나선형으로 진화해왔고 비틀리고 어려운 길을 걸어왔다는 그의 설명이다.

김 대표는 “인류가 직선의 진화가 한 적이 없다. 상당히 긴 시간동안 끝이 보이지 않는 나선형의 진화를 해왔고 지금의 광풍 또한 마찬가지다”고 말했다.

김승한 기자 shki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