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금융노사 공동 금융산업 공익재단 출범…2000억 규모 재원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8-10-04 10:58 최종수정 : 2018-10-04 13:25

초대 대표이사장 조대엽 원장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과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는 4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금융산업공익재단 출범식을 개최했다. (왼쪽 네번째부터) 허권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위원장, 조대엽 금융산업공익재단 대표이사장, 민병덕 재단 공동이사장, 김태영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 회장(은행연합회장), 위성호 신한은행장 등이 금융산업공익재단 출범을 기념하는 세레모니를 하고 있다. / 사진= 은행연합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금융권 노사가 2000억원 규모 재원으로 국내 첫 산업단위 노사공동 재단을 설립하고 일자리 창출, 금융 취약계층 지원 등을 추진키로 했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이하 금융노조)과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는 4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금융산업공익재단 출범식을 개최했다.

금융노사가 사회공헌기금으로 조성한 1000억원과 노측에서 출연한 올해 임금인상분 2.6% 중 0.6%p(포인트), 사측의 동일금액 출연으로 1000억원이 더해져 전체 기금 규모는 2000억원으로 확대됐다.

국내 첫 산업단위 노사공동 재단으로 주무관청인 금융위원회로부터 비영리법인 설립 허가를 받았다.

재단 이사는 노측과 사측 각 5명씩 10명으로 구성되며 초대 대표이사장으로는 조대엽 고려대학교 노동대학원 원장이 선임됐다.

공익재단은 앞으로 △일자리 창출 및 청년실업 해소를 위한 지원 사업 △여성, 장애인, 고령자 등 고용 취약계층에 대한 고용안정 및 능력개발 지원 사업 △저소득 근로자의 고용안정 및 능력개발 지원 사업 △금융소비자 보호 및 장학사업 △지방 소외계층 및 금융 취약계층 지원 사업 등을 수행한다.

이날 출범식에서 허권 금융노조 위원장은 "좋은 일자리를 나쁜 일자리로 대체해온 결과 청년들은 깊은 고통에 신음하고 있고 이제 함께 살 수 있는 길을 찾아야 한다"며 "금융산업공익재단의 출범은 그 시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은행연합회장인 김태영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 회장은 "앞으로 공익재단이 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함으로써 사회에 많은 기여를 할 수 있도록 금융노조와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초대 대표이사장으로 선임된 조대엽 원장은 "금융산업공익재단이 타산업과 우리 사회 전체에 협력의 DNA를 확산시켜 대한민국이 협력의 시대를 여는 데 기여할 수 있게 저희 이사진이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이날 출범식에 참석한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금융산업 공익재단의 활동이 금융소비자보호, 취약계층 지원 등은 물론 청년 일자리 창출, 주거·교육비용 경감 등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는데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정부도 불공정한 영업행위에 대한 감독 강화, 가산금리 산정체계 개선, 금융소비자보호법의 조속한 제정 등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금융산업공익재단 이사 명단 / 자료=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