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기업은행, 중기 근로자 가족에 치료비 7억원 전달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8-06-19 15:33

19일 오전 김도진 기업은행장과 홍보모델 이정재 배우, 중소기업 근로자 가족들이 치료비 전달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 IBK기업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IBK기업은행은 19일 희귀·난치성 질환을 앓고 있는 중소기업 근로자 가족 105명에게 치료비 7억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기업은행은 2006년 IBK행복나눔재단을 설립해 중기 근로자와 가족을 지원 중이다.

지금까지 중증질환자 2094명에게 치료비 91억원과 중기 근로자 자녀 6689명에게 장학금 102억원 등을 후원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중소기업에 특화된 사회공헌사업으로 IBK 동반자 금융을 완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