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다시 살아난 알뜰폰 저렴한 요금제로 인기!

FNeNews

webmaster@

기사입력 : 2016-03-03 13:55

스마트폰 사용자 수 무려 4000만 명! 인터넷과 통신 강국으로 불리는 대한민국! 그에 비해 가계통신비 수준은 세계에서도 높은 편에 속하는 것이 현실이다.

이에 정부가 국민의 통신비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알뜰폰’이라는 통신정책을 새로이 만들었다. ‘알뜰폰’이란 Mobile Virtual Network Operator의 약자로 지정된 알뜰폰 사업자가 국내 이동통신 3사(SKT, KT, LG U+)의 유무선 통신망을 빌려 고객에게 제공하는 서비스를 지칭한다. 기존 이통사와 같은 통신망을 사용하지만, 국가가 영리보다 통신비 안정을 위해 시행하는 정책인 만큼 더 저렴한 가격에 제공한다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최근에는 우체국 알뜰폰 ‘공짜 요금제’ 출시로 알뜰폰에 대한 관심이 더 쏟아지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알뜰폰 전문업체 ‘알뜰폰공구’에서 소비자들의 궁금증을 해결해줄 알뜰폰에 대한 정보를 소개 했다.

▲알뜰폰은 기존 이통사보다 가격적 혜택이 크다. 알뜰폰은 기본적으로 정부가 통신비 안정을 위해 마련한 제도이기 때문에 기존 이통사보다 20~50%정도 저렴하게 이용가능하다.

▲요금이 저렴하다고 통화품질이 떨어지는 것이 아니다. 알뜰폰은 기존 이동통신 3사(SKT, KT, LG U+)의 기존유무선 망을 그대로 사용하기 때문에 통화품질에는 차이가 없다. 이는 소비자들에게 가장 잘못 알려진 사실이다.

현재 우리나라에는 sk텔링크, CJ헬로우모바일, m모바일, 유모비, 에버그린모바일 등 33개 이상의 다양한 알뜰폰 회사가 있다. 개통은 인터넷 홈페이지, 편의점, 대형 마트, 우체국, 농협 등에서 개통할 수 있다.

알뜰폰이라고 가입이나 개통이 어렵지는 않다. 현장에서 혹은 온라인에서 망과 요금제를 골라 가입신청만 하면 가능하다. 또한 신규가입자라면 전원을 두어 번 껐다 켜면 등록 절차가 진행되고 번호이동일 경우 콜센터에 연락하면 즉시 개통이 가능하다.

이때 중요한건 망과 요금제 선택이다. ‘알뜰폰공구’ 관계자는 “알뜰폰(MVNO)도 기존 통신사처럼 망내 통화라는 것이 있다. 가족이나 친구 등 여러 요소까지 고려해서 망을 선택하고 망 안에서도 내게 맞는 요금제를 찾는 것이 중요하다”며 “노년층이 최소한의 요금제로 이용할 수 있는 알뜰폰, 청소년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제한된 알뜰폰 등 맞춤형 상품을 꼼꼼하게 비교해 줄 수 있는 업체를 찾는 것이 필수” 라고 덧붙였다.

3사 알뜰폰 통합비교 가입센터로 최저가 보장제를 진행중인 ‘알뜰폰공구’는, 효도폰, 폴더폰, 새학기 자녀폰 등 다양한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고 하니 비교해보는 것도 알뜰폰을 더 알뜰하게 구매하는 방법이 될 것으로 보인다.





FNeNews 기자 FNenews@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