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4대 은행장들, ‘AI 금융비서’로 WM 재편 부심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2-05-09 00:00

‘디지털 PFM’…초개인화 기술력 확보 만전
PB 서비스 문턱 낮추고 비대면 고객 늘리기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4대 시중은행이 인공지능(AI) 기술을 기반으로 한 ‘내 손안의 금융비서’ 서비스 강화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그간 고액 자산가들의 전유물이었던 프라이빗뱅킹(PB) 서비스를 비대면으로 제공해 문턱을 낮추는 한편 초개인화 뱅킹을 구현하는 식이다.

은행들은 고객의 투자성향을 기반으로 맞춤형 상품을 추천하거나 포트폴리오를 구성하는 로보어드바이저를 지속적으로 고도화하는 데 힘을 쏟는 중이다. 이를 통해 디지털 자산관리(WM) 시장을 선점하고 비대면 고객 확보와 수익원 다각화를 꾀하고 있다.

8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은행은 최근 대표적인 AI 서비스인 로보어드바이저 ‘케이봇쌤’의 추천 포트폴리오 유형을 대폭 확대 개편했다.

영업점이나 뱅킹앱에서 ▲정교한 개인별 분석을 통한 ‘맞춤형’ ▲투자트렌드에 맞는 ‘테마’ ▲직접 목표를 설정해 관리할 수 있는 ‘목표달성’ ▲로보어드바이저가 제안하는 ‘로보쌤’ 등 다양한 유형의 펀드 포트폴리오를 추천받을 수 있다.

이미지 확대보기
케이봇쌤은 머신러닝 장세 분석을 통해 빠르게 투자 방향을 선정하고 국내외 시장국면을 판단해 유망 투자자산을 선정·제안한다. 투자성향뿐 아니라 투자지역, 상품 개수, 투자 이력 등의 변수를 활용해 최적의 포트폴리오와 3~7개의 추천상품을 제시한다.

또 최적 모델포트폴리오와 고객이 보유한 포트폴리오를 비교·분석해 결과에 따라 자산 비중 조절 및 투자상품 변경 등 리밸런싱 거래까지 가능한 원스톱(One-stop) 기능을 갖추고 있다.

시중 로보어드바이저와 케이봇쌤의 차별점은 자체 AI 알고리즘이다. 케이봇쌤은 KB자산운용이 자체 개발한 딥러닝 로보 알고리즘(KB Anderson)을 탑재했다.

이를 통해 경제 상황, 리스크 등 시장국면과 고객 투자성향을 AI 기술로 분석해 사람처럼 스스로 학습하며 투자전략을 결정한다.

신한은행의 로보어드바이저 ‘쏠리치(SOL Rich)’는 관리자산(AUM) 1조원을 돌파했다(지난 3월 말 기준 1조2000억원). 고객 수는 11만명 수준이다.

신한은행은 2018년 신한은행 투자전문가들의 시장예측과 빅데이터 기반 인공지능 분석결과를 결합한 하이브리드형 알고리즘을 은행권 최초로 자체 개발해 쏠리치를 선보였다.

쏠리치는 투자자 성향 분석을 통해 고객의 성향에 맞는 펀드 포트폴리오를 추천한다. 월 10만원 소액으로도 채권형, 혼합형, 주식형 펀드로 구성된 포트폴리오를 통해 분산 투자가 가능하다.

고객의 포트폴리오를 평가해 매 분기 또는 주요 이벤트 발생 시 수시로 리밸런싱을 권유하는 등 꾸준한 사후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펀드상품, 자산배분 비중의 적합도 등을 진단해 위험관리도 병행한다.

이미지 확대보기
하나은행에는 AI 기반 핀테크 스타트업인 크래프트 테크놀로지스와 함께 개발한 ‘하이로보(HAI Robo)’가 있다. 하나은행은 2017년 크래프트테크놀로지스와 제휴를 맺고 하이로보 개발에 착수했다.

하나은행의 기존 로보어드바이저 ‘사이버 피비(Cyber PB)’를 기반으로 딥러닝 기술이 적용된 크래프트테크놀로지스의 알고리즘을 탑재했다. 심층인공신경망(Deep Neural Networks)기술과 심층신뢰신경망(Deep Belief Netwoks)기술로 시장데이터를 통해 지속적으로 신경망을 학습시켜 알고리즘 자체가 계속 진화하도록 했다.

하이로보는 딥러닝 인공지능 알고리즘으로 추출된 포트폴리오에 고객의 복합적인 금융 수요를 반영한 맞춤형 조정을 더해 최종 포트폴리오를 제안한다.

포트폴리오 추천에는 일반적으로 제공되는 과거 수익률, 변동성 외에도 자산 분포도, 비용 효율성, 시뮬레이션 등 다양한 정보가 포함된다. 성과분석 및 주기적인 교체매매를 통해 자동화된 자산관리 서비스를 구현한 점도 특징이다.

하이로보는 3개월마다 자동화된 성과분석을 통해 교체매매 여부를 안내한다. 수익률 제고를 위해 직접 교체매매도 가능하다.

우리은행은 AI 투자 전문기업 파운트의 알고리즘을 활용한 ‘우리로보알파’를 운영 중이다. 우리로보알파는 고객의 정보와 투자성향을 분석해 고객별 맞춤 포트폴리오를 제시한다.

현재의 포트폴리오를 진단해 리밸런싱을 자동제안하고 추천 포트폴리오를 손쉽게 가입할 수 있는 간편매매 기능 등도 제공한다. 포트폴리오는 고객의 투자성향, 투자금액과 기간, 펀드 개수 등을 고려해 맞춤형으로 제시된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