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2022 보험 돋보기] 50세 이상 연금저축보험 600만원까지 세액공제…보험도 연말정산 혜택 쏠쏠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2-01-22 06:00 최종수정 : 2022-01-23 12:05

소득 5500만원 이하 16.5% 최대 66만원
퇴직연금 추가 300만원까지 최대 700만원

사진 = 픽사베이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가 지난 15일부터 시작된 가운데, 노후대비용인 연금저축보험은 2022년까지 50세 이상에 대한 세액공제 한도가 늘어나면서 챙길 수 있는 혜택도 커졌다. 작년에 놓쳤더라도 올해 가입해서 챙긴다면 내년 연말정산 혜택을 쏠쏠하게 받을 수 있다.

50세 이상으로 연금저축보험에 가입해있다면 2022년까지 600만원까지 세액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연금저축보험은 기본 400만원까지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으며 총 급여가 5500만원 이하인 경우 16.5%를 최대 66만원까지, 총 급여 5500만원 또는 종합소득 4000만원을 초과하는 경우에는 13.2%를 최대 52만8000원까지 가능하다. 기존에는 지방세를 포함해 50세 이상이며 총 급여가 5500만원 이하면 최대 66만원까지 세금을 돌려받았지만 600만원까지 확대되면서 600만원을 넣었다면 2022년까지는 99만원까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총 급여가 1억2000만원을 넘거나 종합소득이 1억원을 초과하면 세액공제는 300만원까지 가능하다.

연말정산 혜택을 단기간에 받기 위해 연금저축보험을 가입하는건 적절하지 않다. 연금저축보험은 중도해지를 할 경우 그동안 받은 세액공제 혜택, 수수료가 제외된 금액을 받게 되므로 노후대비 목적으로 이용해야 한다.

연금저축보험과 함께 개인형 퇴직연금(IRP)를 함께 가입하면 세액공제 혜택을 더 받을 수 있다. 연금저축보험에 400만원을 넣고 IRP에 300만원을 납입하면 최대 700만원까지 공제가 가능하다.

보장성 보험 연말정산 세액공제 예시. / 사진 = 해빗팩토리

암보험과 같은 보장성 보험도 근로소득자 연간 보험료 납입액 100만원 한도 내에서 12%(지방세 포함하는 경우 13.2%) 세액공제 혜택을 제공한다. 예를 들어 100만원 까지 보장성보험료를 납입했다면 최대 13만2000원까지 환급을 받을 수 있다.

장애인전용 보장성보험료는 15%,지방세 포함시 16.5%까지 세액공제를 받게 된다. 장애인배우자를 피보험자로 일반 보장성 보험료를 연 100만원, 장애인전용 보장성 보험료를 연 100만원 납입했다면 일반 보장성 보험 13만2000원, 장애인전용 보험 16만5000원까지 세액 공제를 받게 된다.

의료비 지출을 실손보험금을 청구해 받은 경우는 연말정산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 과거에는 실손보험을 통해 의료비를 받았더라도 의료비 세액공제가 됐지만 작년부터 의료비 공제 혜택은 실손보험금을 받은 경우를 제외한 경우만 가능하도록 바뀌었다. 실손보험금을 받은 경우에도 의료비 세액공제를 신청하면 가산세를 낼 수도 있다. 의료비에서 차감되는 '실손 의료 보험금' 자료는 올해부터 기존 보험금 수령자에서 환자에게 제공하는 것으로 바뀌었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