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SK이노베이션, 협력사 상생기금 29억 6000만원 전달…정부·협력사 출연금 더해져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01-13 16:03

SK이노, 1%행복나눔기금 통해 상생기금 25억 6000만원 조성
2018년 이후 3년간 74억 7000만원 조성해 총 1만 5200여명의 협력사 구성원에 전달

△ 박경환 울산CLX총괄, 조경목 SK에너지 사장, 이성훈 SK이노베이션 노조위원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황세영 울산광역시의회 의장(왼쪽 두 번째부터). /사진=SK이노베이션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SK이노베이션이 계열 협력사 구성원 6819명에게 총 29억 6000만원 규모의 상생기금을 전달했다. 이중 SK이노베이션은 25억 6000만원을 상생기금으로 조성했다.

SK이노베이션은 13일 SK 울산CLX 하모니홀에서 ‘2020 SK이노베이션 협력사 상생기금 전달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송철호 울산광역시장과 황세영 울산광역시의회 의장, 박화진 고용노동부 노동정책실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조경목 SK에너지 사장, 박경환 울산CLX총괄을 비롯한 협력사 대표와 구성원 등 700여명이 참석했다.

SK이노베이션은 구성원의 기본급 1% 기부와 매칭 그랜트 방식으로 SK이노베이션이 출연해 조성한 1%행복나눔기금 중 절반 수준인 25억 6000만원을 상생기금으로 조성했다.

또한 정부 및 협력사 공동근로복지기금까지 출연되면서 총 29억 6000만원 규모의 상생기금을 조성할 수 있었다.

올해는 정부와 협력사가 기금 조성에 동참하면서 SK이노베이션 협력사 상생기금은 명실상부한 국내 대표 상생 발전 모델로 자리매김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이번 공동근로복지기금은 추후 협력사들과 협의를 통해 협력사 구성원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복지 프로그램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SK이노베이션 협력사 상생기금은 2018년부터 시행하고 있으며 해마다 기금 규모 및 수혜자가 지속 증가해 왔다. 상생기금은 3년간 약 1만 5200명의 계열 협력사 구성원에게 총 74억 7000만원이 지급됐다.

송철호 울산광역시장은 “SK이노베이션 구성원이 ‘1% 행복나눔‘ 참여로 만들어 내는 사회적 가치는 지역사회 구성원들의 행복도를 높이면서 가치 공유에 따른 기업 이미지 향상과 기업 성장에도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협력사 상생기금 사업은 상호 협력하는 기업문화를 SK이노베이션 노사가 그 누구보다 앞장서서 실천하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김준 총괄사장은 “SK는 ‘행복경영’ 아래 사회적 가치 추구 활동을 통해 모두가 더 행복한 우리 사회를 만들어 가는 것을 경영의 궁극적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격차 해소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공동근로복지기금 시행을 위해 힘 써 주신 정부 및 협력사 관계자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협력사 대표로 참석한 김상년 동일산업 대표이사는 “함께 만든 협력사 상생기금을 통해 협력사 구성원들의 행복의 크기도 훨씬 더 커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진정 어린 상생 경영을 실천하고 있는 SK이노베이션 노사에 감사 드리고, SK 협력사의 일원으로서 큰 자긍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한편, SK이노베이션은 2017년 9월 임단협을 통해 구성원 1%행복나눔기금에 합의하고 그 절반을 협력사 구성원을 위해 사용키로 했다.

1%행복나눔기금은 구성원들이 자발적으로 매월 급여의 기본급 1%를 기부하면 회사도 같은 금액을 기부해 모금하고, 이를 사회적 가치 창출 및 행복 전파에 사용하기 위해 만들어 졌다.

올해는 약 56억 4000만원이 1%행복나눔기금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