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한은 금통위 기준금리 인하…연 1.25% ‘2년 만에 역대 최저치’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19-10-16 09:56 최종수정 : 2019-10-16 10:11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6일 서울 중구 한은 본부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 직전 서류를 살피고 있다./사진=한국금융신문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10월 기준금리를 현행 연 1.50%에서 1.25%로 인하하기로 했다.

한은은 16일 오전 서울 중구 한은 본부에서 금통위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행 연 1.50%에서 1.25%로 0.25%포인트 인하했다.

이번 금리 인하로 기준금리는 2년 만에 역대 최저치로 돌아갔다. 한은은 2016년 6월부터 2017년 11월까지 약 1년 5개월간 기준금리를 최저점인 1.25%로 운용했다.

시장에서는 지난 7월 기준금리를 내린 후에도 미·중 무역분쟁 등 대내외 불확실성이 국내 경기를 위협하는 요인으로 자리 잡고 있는 가운데 8∼9월 소비자물가 하락으로 디플레이션 우려까지 대두하면서 한은이 이달 금리 인하를 단행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올해 성장률 전망치 2.2% 달성이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강해지면서 한은이 금리 인하를 통해 경기를 부양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최근 국감에서 “경기회복세를 지원하는 데 초점을 맞춘다는 정책 시그널을 금융시장에 보냈다”며 금리 인하를 시사하기도 했다.

물가 상승률이 8~9월 두 달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한 점도 금리 인하 가능성에 힘을 실었다.

지난 8월 금통위 회의에서는 기준금리를 동결했으나 신인석 위원과 조동철 위원이 0.25%포인트 금리 인하 소수의견을 냈다. 8월 금통위 의사록을 보면 금리 동결 의견을 낸 다른 위원들도 국내 경제 성장과 물가의 하방 위험이 확대되고 있는 점을 크게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 금통위원은 “우리나라도 자체의 구조적 문제들과 글로벌 현안들이 맞물리면서 성장세가 약화되고 있다”며 “기대인플레이션이 지난달에 이어 소폭 하락했지만 최근의 금리 인하와 확장적 재정정책이 앞으로 어떤 영향을 미칠지 일단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경기 여건이 녹록지 않지만 우선 7월에 금리를 내린 효과를 지켜보자는 것이다.

미국의 금리 인하도 한은의 정책 여력을 넓혀줬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지난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기존 2.00∼2.25%에서 1.75∼2.00%로 0.25%포인트 내렸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