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상반기 증권사 연봉킹은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부회장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19-08-14 23:30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부회장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올해 상반기 증권업계 연봉킹은 19억4500만원의 보수를 수령한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부회장이 차지했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등록된 증권사들의 상반기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유상호 부회장은 총 19억4500만원의 보수를 받아 증권업계 연봉 1위를 기록했다. 급여 2억7900만원, 상여 16억6500만원 등이다. 성과급에는 2015년~2017년 이연지급분과 2018년 성과급이 포함됐다.

유 부회장의 뒤를 이어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이 17억7200만원의 보수를 받아 두 번째로 많은 연봉을 챙겼다. 최 부회장은 7억6900만원의 급여와 10억200만원의 상여를 수령했다.

그다음으로는 최희문 메리츠종금증권 대표 15억9700만원, 김남구 한국투자증권 부회장 15억5800만원, 유창수 유진투자증권 대표 15억5000만원, 이어룡 대신증권 회장 13억3100만원,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 12억9300만원, 김성현 KB증권 대표 9억2800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