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혐한 조장 논란'에도 "할 말 없고 되물어도 답은 같다"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는 dhc

신지연

sjy@

기사입력 : 2019-08-11 20:45

(사진: JTBC 뉴스)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유명 화장품 제조업체 DHC가 혐한 내용을 담은 방송을 자회사에서 진행해 비판을 받고 있다.

JTBC가 지난 10일 전한 바에 따르면 DHC의 자회사인 'DHC 텔레비전'에서 우리나라의 일본 불매 운동을 다룬 내용을 방송했다.

해당 방송에서 한 패널은 우리나라에 대해 "쉽게 끓고 식는 것이 특징"이라며 "기다리는 것이 답"이라고 말했다.

게다가 이날 'DHC 텔레비전'의 방송에 참석한 또다른 패널은 일본이 한글 보급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는 근거 없는 낭설을 퍼트리기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러한 내용이 알려지자 대중은 DHC 제품을 불매하겠다는 의사를 피력하고 있으나 DHC 측은 어떠한 대처도 하지 않고 있다.

DHC 관계자는 해당 방송 내용과 관련해 JTBC가 해명을 요구하자 "드릴 말씀이 없다고 한다. 다시 물어보셔도 답변은 동일할 것 같다"고 알려 빈축을 사고 있다.

신지연 기자 sjy@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