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소멸된 태풍 '다나스', 위치 한반도 들어서자마자 세력↓…물폭탄으로 인한 피해는 여전

신지연

@

기사입력 : 2019-07-20 15:54 최종수정 : 2019-07-20 16:13

(사진: YTN 뉴스)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많은 이들의 우려를 모았던 태풍 '다나스'가 소멸됐다.

20일 기상청 측에 의하면 이날 진도 서쪽 방향 약 50km 부근 해상으로 진입하던 태풍이 소멸되며 그 위세가 잦아들었다.

이번 태풍은 강풍보다는 강한 빗줄기로 인한 피해가 우려됐다.

현재 한반도로 들어서는 위치를 보이자마자 태풍이 소멸됐지만 영향권에 접었들었던 지역에서는 이미 피해가 잇따르랐다고.

이날 부산재난본부는 "도로, 가게, 주택 등이 범람하는 빗줄기로 침수 피해를 입었으며 젖은 도로로 인해 교통사고도 잇따랐다"고 설명했다.

기관에 접수된 피해 신고가 무려 76건을 달했다고.

한편 역대급 물폭탄이 예고됐던 태풍이 약해졌다는 소식이 많은 이들이 안도를 드러내고 있다.

신지연 기자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