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담임 선생님의 손편지에서 시작된 특별한 방학' SKT, ICT 기술로 특별한 방학 선물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19-07-19 10:00 최종수정 : 2019-07-19 16:39

AR∙VR∙홀로그램 등 첨단 ICT 기술 활용해 학생 진로 고민 돕고 꿈 응원

△서생초등학교 학생들이 미래 직업 연구소에서 증강현실 등 ICT 기술을 통해 다양한 직업을 체험하고 있다/사진=SK텔레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SK텔레콤은 자사의 이동형 ICT 체험관 ‘티움(T.um) 모바일’이 오는 19일부터21일까지 여름 방학을 맞은 울산시 울주군 서생초등학교를 방문한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서생초 2학년 담임교사 정인식씨가 SK텔레콤에 보내온 손편지를 통해 성사됐다. 정인식 교사는 편지에서 "학생 수는 점점 줄어들고 교사(敎舍)는 노후화되는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배움에 관심이 큰 학생들에게 4차 산업혁명을 직접 체험할 기회를 만들어 주고 싶다"며 "우리 학교 학생들에게 디지털 정보 격차를 극복하고 미래의 꿈을 키울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주어질 수 있기를 두 손 모아 기대한다"고 밝혔다.

내년 100번째 입학식을 개최 예정인 서생초등학교에는 총 162명의 학생이 재학중으로, 울주군 내 중고생 및 주민 포함 약 500명이 티움 모바일을 체험할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의 이동형 ICT 체험관 티움(T.um) 모바일이 오는 19일부터 21일까지 여름 방학을 맞은 울산시 울주군 서생초등학교를 방문했다/사진=SK텔레콤

이미지 확대보기
2019년 상반기 이동형 ICT 체험관 티움 모바일 방문객은 1만 명을 넘어섰다. SK텔레콤은 티움 모바일 체험을 통해 2019년 상반기에 약 10억원 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했다고 밝혔다. 사회적 가치는 티움 모바일 콘텐츠 개발 및 운영 비용과 지자체 등에 콘텐츠를 무상 제공한 비용 등을 고려해 산출했다.

이번 티움 모바일은 학생들에게 첨단 ICT 기술 체험과 미래의 꿈을 키우는 기회를 제공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미래 직업 연구소는 AR·VR·홀로그램 등 ICT 기술을 활용해 학생들에게 직업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ICT 기술을 통해 학생들이 진로 적성을 찾는데 도움을 주고 직업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또한, 학생들의 관심이 높은 5개 직종 종사자를 초청, 현장에서 직업 멘토링도 진행한다. ▲소방관 ▲해양 경찰관 ▲로봇전문가 ▲드론 전문가 ▲3D 프린팅 전문가 등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학생들에게 직업에 대해 설명하고 학생들이 궁금한 것에 대해 답하는 시간을 갖는다.

서생초등학교가 어촌 마을에 위치하고 있는 점을 고려하여 4D 잠수함 체험도 마련했다. 4D 잠수함은 가상현실 기술을 활용해 실제 바닷속을 탐험하는 듯한 생생한 경험을 제공한다. 해양 경찰관의 직업 멘토링과 수상 드론 체험도 서생초등학교를 위해 준비한 특별한 체험 프로그램이다.

이외에도 기업은 지난 5월 강원 화재 지역에 위치한 인흥초등학교에서 ICT 체험 활동을 진행하고 코딩 교육 장비 알버트 모듈을 기증했다. 지난 6월에는 경기도 용인 장평초등학교를 방문해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이처럼 보다 많은 어린이들이 ICT 체험 기회를 누릴 수 있도록 자체 개발한 콘텐츠를 경기도 콘텐츠 진흥원에 무상 제공하고 있다. 경기도 콘텐츠 진흥원은 티움 모바일 콘텐츠를 활용해 연간 20회 이상 ICT 체험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한편 어린이들의 원활한 ICT 체험을 돕고 경력 단절 여성들을 위한 일자리를 만들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VR 전문가단도 운영하고 있다.

송광현 SK텔레콤 PR2실장은 “평소 ICT 체험이 어려운 울주군 학생들에게 ICT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학생들의 꿈을 응원하기 위해 이번 방문을 준비했다"며 “SK텔레콤은 앞으로도 어린이들의 ICT 정보 격차를 해소하고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쳐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