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박용만 회장 "소재 국산화 위해 규제혁신 협조해 달라"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07-17 18:03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사진)이 17일 일본의 수출규제 대응을 위해 핵심소재 국산화를 이루려면 규제혁신 병행이 필요하다며 국회와 정부에 협조를 부탁했다.

박 회장은 이날 제주 신라호텔에서 열린 '44회 대한상의 제주포럼' 개회사를 통해, 한국경제가 풀어야 할 3가지 중점사안 중 하나로 '일본 수출규제 대응'을 꼽았다.

박 회장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기업들 상황이 어렵기는 하지만, 이번 사태가 대일 거래의 과거와 현재는 물론 미래까지 기업별로 검토하고 대책을 세우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여·야·정을 언급하며 “기업들이 소재의 국산화 등 미래 대응을 위한 R&D와 공장 설립 등을 추진하려면, 복잡한 인허가나 예상치 못한 장애에 부딪히는 경우가 적지 않다”며 “특단의 대책을 세운다는 생각으로 기업들의 대응책에 전폭적으로 협조해주길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모두가 범국가적인 사안으로 생각하고 여와 야, 정부와 국회, 나아가 민과 관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차분하고 치밀하게 대처해 나가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밖에 박 회장은 '규제 플랫폼 점검'을 통해 새로운 사업에 진출하려는 젊은 기업인들이 마음껏 일할 수 있도록 차원이 다른 접근법을 찾아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또한 그는 선진국형 '자율규범 정착'을 논의할 때라며, 정부당국은 규제를 최소화하고 기업도 솔선해 페어플레이하는 모습을 보여주자고 제안했다.

한편 이번 대한상의 제주포럼은 이날부터 3박4일간 계속된다. 1일차에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리처드 볼드윈 스위스 제네바 국제경제대학원 교수의 강연이 이어진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