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조선 한국’ 두 달 연속 수주량 1위…상반기 누적 1위 중국과 격차 좁혀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19-07-09 13:55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국내 조선 3사의 2019년 상반기 수주 실적(데이터 : 각 사, 이미지 한국금융신문)

이미지 확대보기

삼성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현대중공업 등 국내 조선사들이 지난 6월 전세계 선박 발주량 중 절반을 수주하며 지난달에 이어 두 달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상반기 누적 수주량은 2위를 유지했지만 1위 중국과의 격차를 더 좁혔다.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서 6월 전세계 선박발주량은 66만CGT로 그중 절반 34만CGT는 한국이 수주하며 중국의 24만CGT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고 업계 관계자가 9일 알렸다.

CGT는 선박의 단순한 무게(GT)에 선박의 부가가치와 작업 난이도 등을 고려한 계수를 곱해 산출한 무게 단위이다.

전세계 선박 발주량 18척 중 한국은 6척을 차지해 중국 업체들의 7척보다 적었지만 CGT 규모에서 한국이 앞섰다. 일본은 5척, 9만CGT 수주에 그쳤다.

이에 따라 올 상반기 누적 수주는 중국이 432만CGT로 점유율 42%를 달리고 한국이 317만CGT, 31%로 추격하는 양상이다. 이어 이탈리아 111만CGT, 11%와 일본 110만CGT, 11% 순이다.

누적 수주 점유율에서 한국은 4월 한때 1위 중국과 18%포인트 차이까지 벌어졌었으나 상반기 집계 결과 11%포인트 까지 격차를 좁혔다.

올해 6월 전세계 발주량은 지난달 112만CGT(37척)에 비해 41% 감소했으며 최근 3년간 1~6월 누계 선박 발주량은 ▲2017년 1177만CGT ▲2018년 1779만CGT ▲2019년 1026만CGT를 기록하고 있다.

올해 누계 발주량을 선종별로 살펴보면, S-Max급 유조선은 작년12만CGT보다 3배 가까이 발주가 증가한 33만CGT를 기록했으며 대형 LNG선(140,000㎥ 이상)도 224만CGT에서 206만CGT로 증가했다.

초대형 유조선(VLCC)은 169만CGT에서 48만CGT로 컨테이너선(12,000TEU급 이상)은 114만CGT에서 57만CGT으로 감소하는 등 선종별 차이를 보이고 있다.

이어 2019년 6월말 전세계 수주잔량은 5월말 대비 164만CGT 감소한 7889만CGT를 나타냈으며 한국의 수주잔량은 2062만CGT로 작년 같은기간 보다 약 10%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870만CGT(36%) ▲한국 2062만CGT(26%) ▲일본 1405만CGT(18%) 순이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