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 브라질 상원의원회 훈장 수훈…지역 경제·사회 발전 공헌도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19-07-03 14:20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이 브라질 상원의원회로부터 훈장을 수훈했다(사진=동국제강)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이 브라질 상원의원회로부터 지역 경제와 사회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훈장을 수훈했다.

장세주 회장이 현지시간 2일 브라질리아 연방 상원의사당에서 ‘조제 에미리우 지 모랑이스(Jose Ermirio de Moraes) 훈장’을 수훈했다고 동국제강이 3일 알렸다.

‘조제 에미리우 지 모랑이스 훈장’은 브라질 상원의원회에서 매년 브라질 산업발전에 크게 공헌한 인물에게 수여하는 훈장이다.

브라질 상원의원회는 “장세주 회장이 브라질 북동부 지역 CSP 제철소 주주사인 동국제강 회장으로서 연 300만톤급 슬래브 생산을 위해 CSP 프로젝트에 54억 달러 규모 투자를 성공적으로 추진했으며 북동부 지역 경제와 사회 발전에 크게 공헌하였기에 훈장을 수여한다”고 밝혔다.

장세주 회장은 “브라질 정부의 제도적 뒷받침과 주주사의 자원개발 역량, 기술 지원이 없었다면 지금 이 순간의 영광을 누릴 수 없었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혼자가 아닌 여럿이 함께 꾸는 꿈은 반드시 현실이 되며 CSP의 혁신과 한국-브라질 양국 간의 상호 교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동국제강 관계자는 “고로사업은 반세기 동안 철강업만 고집해온 동국제강의 숙원이자 꿈이었고 3대에 걸친 꿈이 지구 반대편 브라질에서 실현됐다”며 “이번 수훈은 브라질 상원의원회에서 장세주 회장의 업적을 공식적으로 인정한 것으로 그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브라질 CSP 제철소는 동국제강이 30%, 브라질의 발레가 50%, 포스코가 20% 투자하여 설립한 합작법인으로 제철소 건설 및 운영으로 약 3만7000여명의 직간접 고용효과를 창출했다.

장세주 회장은 2001년부터 브라질 고로 사업 진출을 지휘하며 브라질 정부 측과 민간 기업의 문을 두드리는 데 성공해 2005년 브라질 북동부 세아라주에 투자를 시작했다. 이어 2007년부터 브라질 발레와 고로 사업 합작에 전격 합의했다.

브라질 CSP 제철소는 2012년 착공에 들어가 2016년 6월 고로 화입과 함께 가동을 시작했으며 가동 2년 6개월만인 지난해 293만 톤을 생산하고 1억6400만 달러로 영업 흑자를 기록했다.

올해는 300만 톤 이상 생산을 목표로 가동 중이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