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중국 속 한국산 5G 바람불까?' 중 최대통신사 차이나모바일 7월부터 갤럭시 S10 5G 등 판매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19-06-28 10:31

샤오미, 화웨이 등과 함께 7월 허가 이후 출시될 갤럭시 S19 5G

●삼성전자 갤럭시 S10 5G 기기 모습/사진=오승혁 기자(웹페이지 캡처 후 편집)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7월부터 중국 시장에서 5G 기기가 정식 개통될 예정이다.

리후이다 차이나모바일 부총재가 지난 25일 열린 5G+ 발표회에서 7월 말 중국 첫 5G 기기 출시를 예고한 것이다.

첫 5G 기기 1만 대를 매입한 것으로 알려진 중국 최대 통신사 차이나모바일은 1차 5G 기기에 화웨이, 샤오미와 같은 자국 브랜드 외에 삼성전자를 포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차이나모바일 자체 제작 기기와 오포, 비보, TCL 등의 제품 또한 리스트에 올린 것으로 확인된다.

리 부총재의 말에 따르면 기기들은 7월 중 중국 정부의 5G 허가증을 발급받은 뒤 7월 말부터 잇따라 출시될 모양새다.

중국 시장 내에서 기업은 주요 도시를 중심으로 5G 네트워크를 구축한 뒤 2020년 내에 전지역 상용화를 목표하고 있다.

이외에도 내년에 10만 원 대 5G 스마트폰 출연을 점치는 한편 5G 요금제의 데이터 단가는 4G보다 낮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시장 상황 속에서 삼성전자의 갤럭시 S10 5G가 7월 말부터 중국 내에서 어느 정도의 성과를 거둘 수 있을지 시장 반응을 눈여겨 봐야할 것이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