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박환희, 빌스택스 고소로 진흙탕 싸움…전 여친은 발끈? "XX이 몇 번이나 봤다고"

신지연

@

기사입력 : 2019-06-27 01:04 최종수정 : 2019-06-27 01:19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배우 박환희가 전 남편 빌스택스(전 바스코)로부터 명예훼손으로 피소됐다.

빌스택스가 명예훼손을 이유로 형사고소를 한 사실이 26일 일간스포츠를 통해 보도됐다.

이날 보도에 따르면 박씨는 이혼 후 아들에 대한 친권을 포기, 양육에 소홀한 것은 물론 5천만 원 가량의 양육비를 주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는 고소 이후 양육비를 보냈다고 한다.

특히 빌스택스 여자친구 A씨 또한 박씨의 양육에 대한 소홀한 모습에 분노를 드러내기도 했다.

전 여자친구 A씨는 SNS를 통해 "아니, XX이 몇 번이나 봤다고 말도 안 되는 소리 왜 자꾸 하세요?"라며 쏘아붙였다.

신지연 기자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