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카드빚 논란'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데이트 비용에 모두? "여친이랑 잘 놀더라"

신지연

@

기사입력 : 2019-06-26 04:30

(사진: 강현석 SNS)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개그맨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씨가 카드빚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25일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에 대하여 금전 채무를 지고 잠수를 탔다는 의혹이 퍼졌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폭로글을 올린 B씨 따르면 연예인과 방송중인 매니저 A씨에게 두 차례에 걸쳐 60만 원 상당의 금전을 빌려준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A씨가 새 여자친구와의 데이트 비용에 쓴 카드빚을 이유로 금전을 빌린 후 연락을 차단해 갚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B씨는 A씨의 부모로부터 모든 금전을 변제받았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B씨가 첨부한 거래 내역 및 서울남부지방법원의 지급명령서의 채무자 성이 '강'으로 기재된 사실에 일각에서는 A씨가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이 아니냐는 의구심이 높아졌다.

강 씨는 현재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성실한 자세와 완벽한 일처리 등 솔선수범하는 이미지로 유명을 모으고 있어 논란이 짙어지고 있다.

신지연 기자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