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포스코그룹 차세대 소재 디딤돌 ‘이차전지소재연구센터’ 오픈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19-06-25 18:26

포스코그룹이 ‘포스코그룹 이차전지소재연구센터’를 설립했다(사진=포스코케미칼)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포스코그룹이 ‘포스코그룹 이차전지소재연구센터’를 열고 이차전지 양극재와 음극재 연구개발에 본격 돌입했다. 글로벌 이차전지소재 시장을 선도할 기반을 갖춘 셈이다.

포스코그룹은 25일 RIST 포항본원 실험동에서 개소식을 진행했으며 김종식 포항시 환동해미래전략본부장과 유성 RIST 원장,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 포스코 신성장부문 임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고 알렸다.

연구센터는 RIST(포항산업과학연구원)와 포스코케미칼의 연구인력 총 85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전기자동차 주행거리 증대를 위한 ‘고용량 양·음극재 제품’ 개발과 배터리 원가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전지소재 신공정기술’ 개발, 차세대 전지를 위한 ‘핵심소재 기술’ 개발을 담당한다.

또한 제품기획과 제품개발, 개발된 제품이 적용된 전지의 성능평가까지 수행해 전지업체들의 다양한 니즈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센터 내에는 파일롯 규모의 양·음극재 제조설비와 전지제조·평가 일관설비가 구축되어 신제품·신기술 개발기간을 대폭 단축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스코그룹은 “POSTECH과 포항가속기연구소 등 국내·외 최고의 연구기관, 전문가들과의 공동 연구도 적극 추진해 이차전지소재 분야에 있어 초격차 경쟁력을 구현할 수 있는 밑바탕을 마련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포스코케미칼은 “연구센터 설립으로 차세대 전기자동차에 적용되는 양·음극재 등의 연구를 본격화 해 경쟁사들에 비해 차세대 소재의 선행연구를 위한 비교 우위의 경쟁력을 확보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RIST는 고용량 양·음극재 제품과 전지소재 신공정기술, 차세대 전지를 위한 핵심소재 기술 개발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포스코그룹은 2030년 에너지소재 시장 점유율을 20%까지 확대하고 연간 매출액 17조원 규모의 사업으로 키워 그룹성장을 견인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