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두산중공업 ESS 안정성, 해외 발주처가 인정…‘올해의 ESS 프로젝트’ 수상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19-06-25 10:33

두산중공업이 24일 ‘올해의 ESS 프로젝트’상을 수상했다(사진=두산중공업)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두산중공업이 혹독한 자연환경 속에서도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ESS를 공급한 덕에 해외 발주처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다. 자체 소프트웨어로 ESS 이상신호를 조기 파악하고 제어했던 것이 주효했다.

두산중공업은 미국 자회사 두산그리드텍이 24일 서울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열린 ‘세계 태양에너지·에너지저장 컨퍼런스’에서 ‘올해의 ESS 프로젝트(Energy Storage Project of the Year)’ 부문에 프로젝트 발주처인 LA수도전력국(LADWP)과 공동 선정됐다고 25일 알렸다.

두산그리드텍은 지난해 미국 캘리포니아주 최대 규모 신재생단지인 비컨(Beacon) 단지에 약 3400명이 하루 동안 사용할 수 있는 배터리 용량 10MWh 규모의 ESS를 성공적으로 공급한 실적을 바탕으로 이번 상을 수상했다.

최대진 두산그리드텍 대표는 “이번 수상으로 비컨 프로젝트의 성공적 수행을 인정받았으며 세계 최대의 ESS시장인 미국에서 두산그리드텍 ESS의 안전성과 운전 효율성을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국내와 북미 시장을 포함해 인도와 호주 등 수요 확대가 예상되는 지역들을 중심으로 적극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두산그리드텍은 두산중공업이 2016년 인수한 미국의 ESS 소프트웨어 원천기술 보유업체다. 두산그리드텍의 소프트웨어는 ESS 하드웨어와 함께 설치돼 ▲배터리의 과충전 여부 ▲하드웨어 간 불균형으로 인한 오류 ▲내외부의 이상 전압 여부 등 ESS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이상 신호를 실시간 모니터링한다.

또한 필요에 따라 자동 제어 및 차단이 가능해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인 장치 관리가 가능하다. 현재까지 총 23개의 프로젝트에 165MWh의 누적 공급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올해 컨퍼런스는 ‘태양광의 미래는 에너지저장(The Future of Solar is Storage)’이라는 주제로 열렸다. 전세계 50여 개국에서 10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태양광·ESS 시장 전망과 최신 기술 동향에 대해 전문가 세션이 진행됐으며 지난해를 빛낸 기업과 인물에 대한 시상식도 열렸다. 올해로 다섯 번 째 행사로 한국에서 열리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