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엔씨소프트, ‘리니지2M’ 글로벌시장 공략으로 가치상승 기대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19-06-22 16:57

지난 20일 엔씨소프트가 ‘리니지M’ 2주년 기념으로 ‘TJ쿠폰’ 제작 이벤트를 진행했다(사진=엔씨소프트)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엔씨소프트가 ‘리니지2M’으로 글로벌 시장에 대한 공략이 이뤄지면서 가치 상승이 기대되고 있다.

NH투자증권 안재민 애널리스트는 “국내 모바일 MMORPG의 성장세가 둔화됐지만 ‘리니지2M’ 출시를 기점으로 다시 시장은 회복할 것”이라며 엔씨가 PC와 모바일 시장에서 다수의 지적재산권(IP)를 보유한 회사가 될 것으로 예측한다는 의견을 지난 20일 제시했다.

엔씨가 3D MMORPG로 제작되는 ‘리니지2M’과 함께 ‘블레이드&소울’의 모바일 3종(S·M·2), ‘아이온2’로 글로벌 시장에 대한 공략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지나치게 높은 국내 매출 의존도를 낮추면서 엔씨의 기업가치 상향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그는 “게임 산업 내 화두가 될 클라우드 게임 시장에서도 엔씨의 개발 경쟁력이 부각되어 강점인 하드코어 MMORPG 게임의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평했다. 또한 기존에 보유하고 있던 히트 IP 게임의 판권 판매도 가능해질 것으로 분석했다.

안 애널리스트는 엔씨의 2분기 실적이 매출액 3971억원, 영업이익 1173억원으로 영업이익 시장 컨센서스 1189억원을 충족할 것으로 추정했다.

‘리니지1’ 매출이 510억원으로 ‘리마스터’ 출시 이후 증가한 트래픽과 ‘아인하사드’ 월정액 아이템 판매 호조로 1분기 207억원 대비 큰 폭의 상승을 내다봤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