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현대·기아차 커넥티드 카 가입자 100만 넘어, 글로벌 진출 확대한다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19-06-19 16:18

한 고객이 이달 출시 예정인 기아차 K7 프리미어에 적용된 ‘카투홈(Car-to-Home)’ 기능을 체험해 보고 있다(사진=현대기아차)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현대·기아차가 국내 커넥티드 카 서비스 가입자 수 100만명 돌파에 힘 입어 연말까지 150만 명으로 늘리고 북미와 중국, 유럽에 이어 인도시장 진출까지 넘보기 시작했다.

현대·기아차는 19일 커넥티드 카 서비스 가입자 수가 18일 부로 100만 명을 넘어섰다고 19일 알렸다.

커넥티드 카는 차량과 외부 데이터를 쌍방으로 주고받으며 운전자에게 다양하고 유용한 가치를 제공하는 진화된 자동차 생활 서비스다.

현대·기아차가 신규 편의 서비스를 지속 추가해 고객 만족도를크게 높이면서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개발한 것이 커넥티드 카 100만 시대의 요인으로 꼽고 있다. 올 연말까지 150만 명으로 확대해 커넥티드 카의 대중화를 더욱 가속화할 전망이다.

현대·기아차는 2003년 말 처음으로 커넥티드 카 시장에 진출해 2012년에 유보(UVO)와 블루링크(BlueLink)를 런칭하고 2017년에는 제네시스 커넥티드 서비스(GCS : Genesis Connected Services)를 선보였다.

현대·기아차는 글로벌 시장에서도 커넥티드 카 서비스 확대 전략을 펼치고 있다.

향후 러시아, 브라질 등 글로벌 시장에도 서비스를 확대해 커넥티드 카 분야 글로벌 선도 기업으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올 초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에서 2022년 글로벌 커넥티드 카 서비스 가입 고객 1000만 명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추교웅 현대·기아차 인포테인먼트개발센터 상무는 “통신 기능이 없는 스마트폰을 상상할 수 없듯 앞으로 자동차 역시 초연결성 기반의 커넥티드 카가 우리의 일상에 자리잡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대·기아차는 미래 커넥티드 카 시대를 여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며 이를 기반으로 고객에게 최상의 가치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자동차와 IoT를 결합한 ‘초연결 시대’를 주도하겠다는 현대자동차그룹의 의지를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